안만규 ‘선당후사? 난 지역주민 우선’ 예비후보 사퇴

승인2020.03.25 22:24l수정2020.03.25 22: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안만규 예비후보의 총선 시계가 멈춰 섰다. 안 예비후보는 25일 예비후보를 사퇴한다고 밝혔다.

안 예비후보의 사퇴는 청년공천과 연관이 있다.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안 예비후보가 출마한 남양주을 선거구를 퓨처메이커 지역으로 선정하고 청년을 공천했다.

그동안 선거를 준비해온 예비후보들이 반발했다. 특히 커리어가 있는 이석우 전 남양주시장과 안만규 전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위 부위원장이 다양한 방법으로 반대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결정은 바뀌지 않았다. 이 전 시장은 무소속 출마를 결정했고, 안 전 부위원장은 사퇴를 결정했다.

25일 안 전 부위원장이 배포한 사퇴 입장문에는 그간의 고뇌와 한숨이 고스란히 배어 있다.

안 전 부위원장은 “어이없는 일이다. 정치를 한다는 저도 부끄럽고 주민 여러분 뵙기가 너무 민망하다”며 송구해 했다.

안 전 부위원장은 선당후사(先黨後私) 즉 ‘당이 우선’ 또는 ‘당의 결정이 우선’이라는 개념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시각을 보였다.

안 전 부위원장은 “저는 항상 먼저 우리 지역주민 이후에 당과 정치이지 그 어떤 것도 지역주민보다 먼저가 될 수 없다는 소신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안 전 부위원장은 이번 총선에서 물러서지만 지역 봉사 등 정치 관련 행보는 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부위원장은 “비록 사퇴하지만 내 고장 내 이웃을 위한 봉사와 지역발전을 위한 발걸음은 멈추지 않겠다. 앞으로도 계속 지역의 발전을 위해 묵묵하게 봉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하철 4호선 연장 공사가 예정된 시기에 개통해 진접, 오남 주민들의 서울 출퇴근이 조금 더 편해지고 시간을 아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8호선 연장사업(별내중앙역, 청학역을 거쳐 의정부로 연결) 예비타당성 조사(B/C)에서 사업이 확정될 수 있는 점수를 갖추는 방안을 찾아 지역의 숙원 사업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안 전 부위원장은 지역의 중요한 현안 중 하나인 왕숙신도시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 “왕숙신도시 발표로 삶의 터전을 잃어버릴 위기에 놓인 이웃의 눈물을 닦아드리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사랑과영혼 2020-03-31 07:46:16

    이런분이 애국심입니다!
    본받아 따르세요! 이석우씨!
    개인의욕심은 거두시길~
    안예비후보처럼 백의종군의 신념으로가야
    나라 다시 세웁니다!신고 | 삭제

    • 대인배 2020-03-29 15:53:51

      무소속 고집하는 누구에 비해 훨씬 대인배인것 같습니다. 이번엔 무조건 2번으로 통합해야 합니다. 정권심판을 훼방하는 자들은 비참한 말로를 맞이할것입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