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을, 통합당 청년공천 잡음 여전 李·安 반발

승인2020.03.10 00:14l수정2020.03.10 00: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통합당 공천에 대한 잡음은 경남에서만 있는 게 아니다. 남양주을의 경우도 공천에 대한 반발이 지속되고 있다.

통합당 공관위는 지난 1일 남양주을 선거구를 청년 우선 공천 지역(청년벨트, 퓨처메이커)으로 발표했고, 7일 김용식(32) 전 자유한국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을 남양주을로 청년우선 공천했다.

청년 우선 공천 지역으로 발표되자 반발이 시작됐다. 7일 공천이 마무리된 이후에도 이 같은 현상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특히 선거를 준비하던 4명의 예비후보 중 당협위원장 또는 지역위원장 커리어가 있는 이석우 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과 안만규 전 바른미래당 지역위원장의 반발이 거센 편이다.

이 전 위원장은 공관위의 결정에 불복해 재심을 청구했고, 안 위원장은 거듭 보도자료를 내면서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두 위원장은 중앙이 지역의 현실을 너무 모른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이런 방식의 공천은 아까운 청년자원의 소모뿐만 아니라 선거에서도 반드시 패하는 악수라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 이런 주장은 지역 야권에서 공감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위원장에 의하면 지역 야권에선 ‘또 헌납을 하는 결정’이라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있다.

이 전 위원장은 재심을 청구하며 기존 선거를 준비하던 예비후보들과 김 전 위원장의 경선을 요청했다. 안 전 위원장의 경우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당의 방향을 살펴보고 있다.

일반적으로 당의 결정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고선 번복되는 경우가 거의 없다. 이번에도 역시 그 같은 상황이 반복될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전과자반대 2020-03-16 22:51:32

    후보들이 전과가 있는 경우가 꽤 있습니다.어떤 전과인지 들여다볼 필요가 있겠죠
    그런데 음주운전 전과있는 후보는 당에서 알아서 걸렀어야하지 않나요? 윤창호법 시행전이면 그냥 괜찮은 겁니까?신고 | 삭제

    • 1982 2020-03-15 17:04:21

      이석우 후보님! 무소속으로라도 나와주세요!!!!!꼭이요. 응원합니다.신고 | 삭제

      • 경선추천 2020-03-15 17:00:01

        공정한 경선을 통하는게 가장 확실한 방법일텐데, 이러니 계속 똑같다는 소리를 듣지...나도 당원인데, 참 답답하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