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도 탈당계 수십 번 썼다 지웠다 했지만... 최현덕 ‘무소속 출마’ 안 한다

승인2022.05.03 10:19l수정2022.05.03 10: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3월 16일 남양주시 금곡동 소재 후원회 사무실에서 남양주시장 선거 출마선언을 하고 있는 최현덕 전 남양주부시장 ©구리남양주뉴스

무소속 출마를 고민한 최현덕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시장 선거 예비후보가 무소속 출마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 예비후보는 5월 2일 자신의 SNS에 이 같은 뜻을 밝히고 “이번 남양주시장을 향한 제 도전은 여기서 멈춘다. 그리고, 우리당의 지방선거 승리와 당 쇄신을 위해 평당원으로 맡은 역할을 성실하게 수행하겠다”고 선당후사 입장을 밝혔다.

최 예비후보는 남양주시장 선거 출마자 중에서 가장 먼저 예비후보로 등록하는 등 긴 시간 선거운동을 했으나 경선 기회가 주어지지 않자 불공정하다며 무소속 출마를 고민했었다.

최 예비후보는 이 상황에 대해 “얼마 전 정의와 공정을 핵심가치로 여기는 우리당의 남양주시장 공천 과정에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공정경선, 시스템 공천이라는 당의 방침을 믿고 따라왔던 제게 당은 처절한 배신감을 안겨줬다”고 토로했다.

최 예비후보에 따르면 많은 지지자들이 하나같이 입을 모아 “민주당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해서 구태정치 싹 쓸어버려라. 시민들을 더 이상 바보로 보지 않도록 정치판을 뒤흔들어야 한다”며 무소속 출마를 권유했다.

최 예비후보 또한 너무 화가 나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원과 시민들에게 심정을 제대로 알리고 그 누구도 아닌 오직 시민들의 심판을 받아보고 싶기도 했고, 정의와 공정, 상식이 통하지 않는 민주당을 버리고 싶은 마음도 굴뚝같았다.

또 하루에도 탈당계를 수십 번 썼다 지웠다 했고, 공천 과정의 불공정성을 법원에서 다투기 위해 작성한 <공천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들고 법원 앞을 수없이 서성이기도 했다.

그러나 최 예비후보는 “순간의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그저 한풀이로 모든 걸 쏟아낸다면 제 삶에서 평생 지켜왔던 민주주의 공정과 정의를 위한 모든 노력을 부정하는 꼴이 되고 만다. 오히려 구태정치 세력에게 빌미만 주고 만다”며 일단 멈춤을 선언했다.

최 예비후보는 정치 행보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날 글에서 “지금까지 제가 겪은 모든 설움과 분노를 제 발전의 원동력 삼아 우리당의 구태정치를 뿌리뽑고 정의와 공정이 강물처럼 흐르는 사회를 달성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 이재명 상임고문을 지키는데 앞장서고 우리당이 향후 정권교체를 이루는 데 밀알이 되고자 한다. 멀리 보고 뚜벅뚜벅 앞으로 나아가려 한다”고 밝혔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