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번 받은 조성대 “장렬히 전사하겠다”에, 응원 답지

승인2022.05.11 08:23l수정2022.05.11 08: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남양주시 시의원 선거 '가'선거구(화도읍, 수동면) 국민의힘 '2-나' 조성대 후보(사진 제공=조성대 캠프)

기호 ‘나’번을 받은 조성대 전 남양주시의회 의원이 번호가 확정(2-나)된 5월 9일 이에 관한 심경을 SNS에 밝혔다.

조 후보는 “통상적으로 기호 가 번은 불특정 다수의 대량 지지표가 있어서 당선이 확정적이지만 나 번은 이름을 일일이 알리며 선거운동을 힘겹게 하여 민주당 나번 주자를 이겨야만 당선할 수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민주당은 늘 전략적으로 강자를 나 번에 배치하고 가 번의 선거운동을 자제시키며 당력을 나 번에 집중하여 지난 지방선거에서도 두 명을 당선시켰다”며 당의 결정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조 후보는 “저는 12년간의 야인 생활로 인지도가 많이 떨어진 상태이며 이번 경선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당의 비합리적인 기호 결정으로 당선 가능성은 낮지만 도망가기보다는 장렬히 전사하는 쪽을 선택하려 한다”고 비장한 결기를 드러냈다.

조 후보는 끝으로 “부디 당원 동지 여러분께서 나 번 주자인 저 조성대에게 모든 당력을 집중해 주시길 간곡하게 호소한다”면서 “합리적 선택을 위해 온 힘을 다해주신 심장수 위원장님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당협위원장에게 감사 인사도 전했다.

한편 SNS 글에는 응원이 이어졌는데 “끝까지 함께 하겠다”, “함께 전사하겠다”, “지지한다. 응원한다. 기도하겠다”, “우리 밴친님들이 800명이 넘는 분들이 있다. 꼭 승리 할 것이다” 등의 응원 댓글이 달렸다.

특히 함께 화도·수동 선거구에 출마한 국민의힘 이석균 도의원 후보는 “꼭 당선되실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모으겠다”고 댓글을 달았고, 주광덕 남양주시장 후보는 “역쉬 대장부! 큰 그릇이다. 그 앞길에 영광 있으리라. 필승이다”란 댓글로 조 후보의 승리를 응원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구영 2022-05-11 16:16:31

    조성대 중학교 친구입니다.
    조성대는 정치가 딱인 친구입니다.
    남양주시민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서민의 애환에
    마음 저려 하는 친굽니다.
    제대로된 리더십니다.
    제가 보증섭니다..하하하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