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인력구조조정 불가피, 고용도 줄일 예정’

승인2021.02.15 12:01l수정2021.02.15 12: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그래픽=사람인

기업 90% ‘코로나 여파 올해도 지속될 것’...그러나 희망 섞인 바람도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심대하다. 이를 다시 확인할 수 있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1.11~1.15 575개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경영전망을 조사한 결과 2021년 경영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는 최대변수는 ‘코로나19 재확산’(58.6%)이었다.

코로나 말고는 ‘글로벌 경기침체’(20.9%)가 가장 큰 걱정거리였는데 이는 코로나 악재에 비하면 3분의 1 정도에 불과했다.

그밖에 경영 악재로는 ‘제조업 등 전통산업 침체’(5%), ‘정치적 갈등에 따른 정책변화’(3%),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세계경기 위축’(2.8%), ‘환율/유가 등의 대외 리스크로 인한 수출경쟁력 하락’(2.6%) 등이 있는데 이는 상대적으로 미미한 수준이었다.

코로나 악재는 고용상황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코로나19 여파를 대비하기 위해 하고 있는 대책은 주로 ‘인력구조조정’(34.0%)이었다.(복수응답)

두 번째는 '(재택근무 등) 근무방식 디지털 전환’(30.1%)이고 그다음은 ‘고용 취소’(21.9%)인데 고용 취소 역시 인력조정에 관한 것이어서 코로나가 얼마나 직업전선에 영향을 주는지를 보여준다.

경영 및 고용에 부담을 주는 요인 중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43.1%)이다.(복수응답)

사람인은 이 부분과 관련해 ‘중소기업의 경우 대면으로 이뤄지던 채용 방식을 디지털로 전환하기가 쉽지 않은 여건이다 보니 채용에 소극적이게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외에는 ‘2019-2020년 실적 부진으로 인한 자금난’(29.9%), ‘임대료, 인건비 등의 고정비 물가 상승’(26.4%), ‘주52시간제도 확대 및 정착’(23.7%) 등이 부담이었다.

코로나 여파에 대한 우려는 여전했다. 여파가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기업이 무려 89.6%였다.

가장 우려되는 것은 ‘매출 하락’(48.7%)이었다. 그 외 ‘수익성 및 재무구조 악화’(21.4%)도 걱정했고 ‘채용계획 및 채용 규모 축소’(11.8%)도 우려했다.

코로나로 인한 불투명성은 ‘올해까지’(32%)라고 생각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내년 상반기’(31.1%)로 보는 시각이 많았고 ‘내년 하반기까지’(18.8%)라는 답도 있었다.

희망 섞인 바람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올해 경영전망은 ‘더 어려워 질 것’(51.3%)이라는 답이 반수를 넘었지만, 올해 경제를 ‘지난해와 비슷할 것’(47%)이라고 생각하는 비율과 ‘회복세를 보일 것’(27.8%)이라는 비율도 상당해 마냥 비관적이지만은 않았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백신이 보급되기 시작하면서 경제가 회복되고, 일상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졌다. 경영활력 회복을 위해서는 내수활성화 지원, 세재지원 강화 등 정책이 동행 돼야 신규고용도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양평촌놈 2021-02-16 21:46:46

    정말걱정입니다.지금청년들 실업자가 70만명이라고하지요. 그리고50대이후분들도 상당한분들이 회사에서 명퇴당한 사람많지요. 중소기업에서도 일자리채용이 줄어든다고 하지요.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