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69.4%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재택근무 정착될 것”

기업 29.5% “코로나19 종식 후 상시 재택근무 운영 계획 있다” 승인2020.09.28 08:59l수정2020.09.28 09: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재택근무가 새로운 일하는 방식으로 정착할 것이라 생각합니까?'(표=잡코리아)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재택근무가 새로운 일하는 방식으로 정착될 것’이라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9.7~9.25 국내기업 288개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상시 재택근무 정착될까?’를 주제로 모바일 리서치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9.4%가 재택근무 형태로 직원을 고용하는 기업이 많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중견기업(78.5%)에서 가장 많았고 대기업(70.6%) 또한 10 중 7이 같은 의견이었다. 중소기업(66.9%)과 공기업(60.9%) 역시 상당수가 향후 재택근무가 정착될 것이라고 답했다.

▲ '귀사는 코로나19 종식 후 새로운 근무형태로 재택근무를 도입할 계획이 있습니까?'

‘코로나19 종식 후 새로운 근무형태로 재택근무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 있는지’ 조사한 결과 29.5%가 ‘있다’고 답했고 ‘없다’고 답한 비율은 24.3%였다. ‘잘 모르겠다(미정)’고 답한 비율은 46.2%였다.

코로나19 종식 후 상시 재택근무를 도입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 중에는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타 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조사결과 대기업 인사담당자 중에는 41.2%가, 중견기업 인사담당자 중에는 35.4%가 ‘상시 재택근무를 도입할 계획이 있다’고 답해, 대기업과 중견기업 10곳 중 약 4곳 정도가 상시 재택근무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중에는 26.5%, 공기업 인사담당자 중에는 17.4%로 상시 재택근무 제도 도입을 계획하는 기업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 '귀사는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된다면 재택근무제를 운영할 계획이 있습니까?'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된다면 재택근무제 운영할 계획이 있는가’ 조사한 결과 전체 기업 중 절반에 이르는 54.2%가 ‘재택근무를 운영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대기업(70.6%)과 중견기업(64.6%) 중에는 10곳 중 약 7곳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된다면 재택근무를 시행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그 다음으로 공기업(56.5%) 절반 이상 ‘재택근무를 시행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고, 중소기업(46.4%) 역시 비교적 많은 수가 재택근무를 시행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직원 재택근무를 경험한 기업들 중 몇몇 기업은 이미 재택근무 제도를 직원들이 자유롭게 근무할 수 있는 새로운 근무제도로 활용하고 있다”면서 “향후 재택근무 제도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에 적합한 새로운 일하는 방식으로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