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재취업 하든 말든 일단 취업 74.9%

승인2019.10.12 18:34l수정2019.10.12 18: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연말까지 목표 기업에 취업되지 않는다면?' ⓒ잡코리아

취업준비, 취업포털(56.2%) > 유투브 등(30.8%) > 기업정보(24.4%)

취준생 3명 가운데 1명은 ‘취업만 된다면 어느 기업이든 가겠다’(29.1%)고 생각하고 있었다.(‘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은 어디인가?’ 질문)

그러나 ‘일단 합격한 곳에 들어간 뒤 재취업을 준비하겠다’(42.5%)는 비율과 ‘어느 기업이든 합격하는 곳으로 취업하겠다’(32.4%)는 비율이 높은 것을 보면 ‘일단 어디든 합격만’을 바라는 비율은 훨씬 높은 것으로 보인다.(‘연말까지 목표 기업에 취업되지 않는다면?’)

이 같은 조사결과는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취준생 927명을 대상으로 10월 2일부터 10월 10일까지 ‘취업 목표기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나타났다.

연말까지 목표 기업에 취업되지 않을 경우 ‘취업재수를 해서라도 목표 기업에 취업하겠다’(15.1%)는 비율은, 취업해서 재취업을 하든 아니하든 ‘일단 어느 기업이든 취업하겠다’는 비율(42.5%+32.4%)보다 현저히 낮았다.(‘연말까지 목표 기업에 취업되지 않는다면?’)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좋다는 응답은 고졸 이하 학력에서 46.0%로 특히 높게 타나났다. 초대졸 학력 취준생은 36.4%로 비교적 그 비중이 낮았다. 4년제대졸은 19.5%로 두드러지게 낮았다.(‘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은 어디인가?’)

취업 희망분야도 학력에 따라 큰 차이가 났다. ‘대기업’(24.9%)과 ‘공기업’(22.9%)을 목표로 취업을 준비 중이란 응답은 4년제대졸 그룹에서 높았던 반면 ‘중소기업’을 목표로 한다는 응답은 고졸(14.3%)이 4년제대졸(7.3%)보다 두 배나 높게 나타났다.(‘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은 어디인가?’)

성별에 따른 목표기업은 남성은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26.1%)이 1위였고 ‘대기업’(25.4%), ‘공기업’(22.3%), ‘중견기업’(10.2%) 순이었다. 여성은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32.0%)이 남성보다 높았고, ‘공기업’(17.8%), ‘외국계기업’(14.0%), ‘대기업’(13.0%) 순의 선호도를 보였다.(‘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은 어디인가?’)

한편 취준생들이 난감하게 느끼는 취업준비 항목(복수응답) 1위는 ‘면접에서의 자기소개’(61.6%)였다. 이는 2위를 차지한 ‘자소서 도입문장’(36.5%)과 25%P에 이르는 큰 격차를 보였다.

그 밖에 어렵게 느끼는 것은 ‘영어 등 어학점수, 외국어 능력 개발’(35.4%), ‘직무 적합성・역량 개발’(24.1%), ‘인적성 검사’(21.7%), ‘기업 정보분석’(15.0%), ‘면접 복장, 메이크업 등 외형’(13.9%), ‘기업 입사지원서의 선택항목 작성’(12.7%), ‘AI채용’(11.0%), ‘블라인드 이력서’(10.6%) 등이 있었다.

이들 항목을 준비하기가 어렵다고 느끼는 이유는 모르기 때문이었다. 난감한 취업준비 항목이 있다고 답한 취준생의 53.4%가 그 이유로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방법을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아무리 준비해도 내가 경쟁력이 없을 것 같다는 자괴감 때문에’(47.7%) 준비가 난감하다는 취준생도 절반에 가까웠다. 여기에 ‘어느 정도까지 준비하면 좋을지 기준이 없어서’(29.5%), ‘이미 늦었다 싶어서, 단기간에 준비할 수 있는 항목이 아니라서’(23.7%), ‘이것만으로 될까라는 불안감 때문에’(22.7%), ‘정보가 너무 없어서’(21.2%) 취업준비를 난감하게 느낀다는 응답이 더해졌다.

기타 의견으로는 ‘기업이 원하는 모범답안과 나의 성향상의 괴리감 때문에’(17.5%), ‘준비비용이 만만치 않아서’(12.0%), ‘TMI(Too Much Information) 즉 너무 많은 정보, 카더라 통신 때문에’(8.8%) 등도 취준생들의 취업준비를 막막하게 만드는 대표적인 이유였다.

그러면 막막하기만 한 취업을 취준생들은 어떻게 준비하고 있을까? 조사결과 ‘취업포털에서 제공하는 각종 정보를 수집한다’가 응답률 56.2%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유튜브 등 개인방송을 찾아보며 공부한다’는 응답이 30.8%로 ‘기업 채용페이지, 기업 SNS채널 수시 확인’(24.4%)을 제치고 2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도 ‘막막한 항목을 평가하지 않는 기업으로 목표 기업을 변경한다’(24.3%)거나 ‘취업성공패키지 등 정부 취업지원사업의 도움을 받는다’(23.1%), ‘취업 스터디에 참여’(20.9%), ‘관련 참고서, 교재 구매’(19.1%), ‘관련 학원, 강의 수강’(15.0%), ‘자소서 첨삭, 이미지 카운셀러 등 비용을 들여 전문가에 조언’(15.0%)을 동원해 취업을 준비한다는 응답 등이 있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