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75.1% 신입사원 1년 안에 퇴사

주 퇴사이유, 적성 안 맞아서・연봉 낮아서 등 승인2016.09.26 19:25l수정2016.09.26 19: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 사람들 시선이 높은 걸까 아니면 중소기업 현장의 근무여건이 열악한 걸까?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7곳에서 신입사원이 1년 안에 퇴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최근 1년 내 신입사원을 채용한 국내 중소기업 채용담당자 746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신입사원 퇴사율’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은 비율이 나타났다.

신입사원 중 입사 후 1년 안에 퇴사한 직원이 있느냐는 질문에 ‘있다’고 답한 곳은 75.1%에 달했다. 반면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24.9%에 그쳤다.

채용인원 수 대비 퇴사 인원은 전체 41.5% 비율로 중소기업이 10명의 신입사원을 채용 할 경우 4명 정도가 1년 안에 퇴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퇴사시기를 살펴보면 ‘3개월 안에 퇴사’한다는 응답자가 48.8%로 가장 많았다. 그밖에 6개월 이내 퇴사는 25.2%, 1개월 이내 퇴사 13.2%, 9개월 이내 퇴사 7.1%, 1년 이내 퇴사 4.6%, 기타(1.1%) 순이었다.

퇴사직원이 가장 많은 근무부서로는 ‘영업・영업관리(28.8%)’ 부서였다. 이어 생산・현장(18.6%), IT직(12.0%), 디자인(10.2%), 기획・인사(6.1%), 고객상담・서비스(5.7%), 연구개발(5.2%), 재무회계(4.6%), 광고・홍보(2.3%) 등 순이었다.

인사담당자가 신입사원들과 퇴사 이유(복수응답)에 대해 상담한 결과 ‘적성에 맞지 않는 직무’가 응답률 43.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연봉이 낮아서 39.6%,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 37.3%, 업무 강도가 높아서 31.4%, 회사의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서 28.0%, 야근이 잦아서 17.7%, 복리후생에 만족하지 못해서 16.6% 등이 뒤를 이었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취업난으로 인해 구직자들이 일단 취업 먼저 하려는 경향이 있다면서 이는 결국 조직 및 직무에 적응하지 못해 조기퇴사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업들의 입장에서도 채용공고 등록 시 채용하려는 직무 및 업무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해주는 것이 기업에 적합한 인재를 채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최근 1년 이내 신입사원 채용 기업 채용담당자 746명 대상 신입사원 퇴사율 조사/ 조사기간 2016년 9월 19일~23일/ 모바일 & 웹 설문조사(데이터제공=잡코리아)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