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와부읍 도곡리 마을버스노선 도로개설 28억5천 투입

경기도, 2019 GB주민지원사업 40개 확정 351억 지원 결정 승인2018.10.03 11:37l수정2018.10.03 11: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퇴계원리 뱅이마을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 추진

경기도가 개발제한구역(GB) 지정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내년에 351억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2일 경기도는 2019년도 GB주민지원사업 내용을 확정했다며, 17개 시·군 GB에 국비 205억원, 지방비 146억원을 투입해 40개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중에는 남양주시 관련 사업도 들어 있다. 경기도는 "상습 수해피해 지역인 고양시 덕양구 현천동 새말천 정비공사 11억5100만원, 수년간 좁은 도로로 버스 통행에 불편을 겪고 있는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주민을 위한 마을버스노선 도로개설 28억5000만원 등 28개 사업에 20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또 남양주시 퇴계원면 퇴계원리 뱅이 마을 등 4개 사업 15억9000만원, 수원시 장안구 상하교동 마을 1개 사업 19억2500만원 등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에는 32억1500만원을 투입키로 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의 경우 사업비의 10%를 주민이 부담하도록 돼 있는데도 주민들의 호응이 높은 사업이다.

그밖에 수리산 누리길 정비사업 15억원, 시흥시 죽율 체육여가녹지 조성사업 64억원 등 7개 환경문화사업에는 119억원이 투입된다.

GB주민지원사업은 ▲도로, 하천, 상수도급수관 등 주민생활 개선을 위한 생활편익사업 ▲여가녹지, 산책로 조성 등 환경문화사업 ▲ LPG 소형저장탱크를 보급하는 LPG보급사업으로 구분해서 진행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수십년간 공공의 목적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GB주민들에게 현행 지원되고 있는 인프라 사업 외에도 개발제한구역 거주민의 노령화 추세에 따라 찾아가는 건강검진, 찾아가는 영화관 등의 의료·문화·복지 사업 도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면서 “개발제한구역 지정으로 불편을 겪는 거주민을 위해 신규 주민지원사업 도입과 함께 불합리한 제도개선 노력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에는 현재 21개 시군에 1,167㎢의 개발제한구역이 있으며 총 2만1,735세대가 거주하고 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