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직장인 74.1% ‘노후대비 잘 못하고 있다’

승인2020.06.04 07:53l수정2020.06.04 07: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잡코리아X알바몬

초고령사회를 목전에 두고 있는 한국. 노후준비는 ‘안녕’할까?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4.23~5.13 삼사십대 직장인 2,382명을 대상으로 노후준비 현황을 조사했다.

3040 직장인 대부분(74.1%)이 노후대비를 ‘잘하지 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 81.2%는 노후 생활자금이 ‘부족한 편’이라고 대답했다.

그렇다면 노년을 안정적으로 보내기 위해서는 얼마의 금액이 필요할까? 매월 평균 216만원 정도가 있어야 노년을 안정적으로 보낼 수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개방형 질문)

노후대비를 잘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율과 노후자금이 부족한 편이라는 답변이 월등했는데도 노후에 대한 생각(‘자신의 노후를 생각하면 어떤 기분이 드나?’)은 긍정과 부정, 불분명이 교차했다.(‘아직 잘 모르겠다’(38.9%), ‘암담하고 불안하다’(37.0%), ‘희망적이고 긍정적이다’(24.2%))

노후생활에서 핵심은 경제력과 건강으로 보인다. ‘노후 생활 중에서 가장 우선순위로 걱정되는 것’이 무엇인지 물었는데 ‘경제력’(61.3%)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건강’(31.3%)을 꼽은 사람이 많았다.

흔히 노인고독이 주요한 걱정거리라고 생각하지만 조사결과는 전혀 그렇지 않았다. 노후 걱정 조사에서 ‘외로움’은 3.2%에 불과했고 ‘무료함’(1.8%)과 ‘사회적고립’(1.6%) 역시 매우 낮은 비중을 차지했다.

노후대비를 잘하지 못하고 있고 노후자금도 부족하지만 나름 희망도 갖고 있는 삼사십대. 이들에게 ‘충분히 노후를 준비하지 못하는 가장 큰 걸림돌은 무엇일까?’(복수응답)

문제는 역시 경제였다. 소득이 적은 것(‘현재 소득 자체가 적다’(51.1%))이 가장 큰 걸림돌이었고, 그 다음으로 ‘자녀 교육 때문에’(25.3%)가 노후대비에 큰 걸림돌이었다.

그 다음으로 비중이 높은 것들도 다 돈에 관한 것이었다.(‘전세 및 집 구매 담보 대출 상환 때문에’(23.3%), ‘높은 물가 때문에’(19.6%), ‘현재를 즐기고 싶은 마음에 여행 및 쇼핑 등 지출이 많기 때문에’(11.9%), ‘부모님 부양 때문에’(7.6%))

한편 삼사십대의 노후대비 주요수단은 ‘국민연금’(50.1%)과 ‘적금 및 저축’(37.2%)이었다. 이들 두 항목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에서 87.3%나 됐다. 그밖에 다른 수단으로는 ‘개인연금’(14.8%)과 ‘부동산투자’(7.7%)가 있었다. 반면 ‘거의 하고 있지 못하다’는 답변도 34.6%나 됐다.(복수응답)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