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명 중 3명 ‘새해 이직 계획 중’

승인2019.12.24 13:50l수정2019.12.24 13: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잡코리아

이직 결심 이유 1위 ‘내 능력에 비해 보상・평가 낮아서’

직장인 5명 중 3명은 새해에 이직을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새해에 이직을 계획 중인 직장인 중 41.4%는 동종업계 경쟁사로 이직할 계획이었다.

잡코리아가 12월 17~20일 직장인 1,067명을 대상으로 새해 이직 계획을 모바일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 직장인 중 59.7%가 ‘새해 이직을 계획 중’이라고 대답했다

반면 ‘이직 계획이 없다’는 답변은 27.8%였고, 12.5%는 ‘잘 모르겠다-생각해 본 적 없다’고 답했다.

새해 이직을 계획 중이라는 답변은 ▲사원(59.1%) ▲주임・대리급(61.8%) ▲과장급 이상(58.8%) 모든 그룹에서 균등한 수치를 보였다.

이직을 결심한 이유는 직급별로 차이를 보였는데 사원들의 경우 ‘현재 업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28.3%)’ 이직을 결심했다는 답변이 1위였다.(새해 이직을 계획 중이라고 답한 응답자 대상, 복수응답)

반면 사원급을 제외한 주임・대리~과장급 이상에서는 ‘내 능력에 비해 낮은 보상・평가를 받고 있어서(주임・대리급-38.9%, 과장급 이상-39.4%)’ 이직한다는 답변이 높았다.(새해 이직을 계획 중이라고 답한 응답자 대상, 복수응답)

그밖에 이직을 결심한 이유는 ‘지금이 아니면 이직 시기를 놓칠 것 같아서’, ‘연봉을 높이기 위해’, ‘워라밸을 찾기 위해서’ 등이 있었다.(새해 이직을 계획 중이라고 답한 응답자 대상, 복수응답)

이직을 계획 중인 직장인 중 41.4%가 동종업계 경쟁사로 이직할 계획이었다. 특히 ▲주임・대리급은 59.9%가 동종업계 경쟁사로 이직할 계획이었다. 반면 ▲사원 그룹의 경우 67.7%가 다른 업계로 이직할 계획이었다.

새해 이직을 계획 중이라고 답한 응답자에게 성공적인 이직을 위한 전략이 있는지 물었는데 59.7%가 ‘전략이 있다’고 대답했다.

이들은 ▲특이한 이력, 업무경험 등 차별성을 어필한다(42.4%) ▲경쟁사 등 관련업계에 지원한다(28.4%) ▲맞지 않는 경력을 포기한다(25.0%) ▲중고신입으로 지원하는 등 직급을 포기한다(16.8%) 등을 주요 전략으로 꼽았다.(이직 전략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 대상, 복수응답)

한편 퇴사 시점을 어떻게 정할지를 묻는 질문에는 ‘먼저 퇴사한 후 이직을 준비할 것(31.4%)’이라는 답변보다 ‘이직이 확정된 후 퇴사할 것(66.8%)’이란 답변이 2배 이상 높았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