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왕숙지구 직간접 60조 투자되는 대형 프로젝트”

승인2019.01.11 08:39l수정2019.01.11 08: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2019 경기동부상공회의소 신년인사회’에서 인사말 하고 있는 조광한 남양주시장 ©구리남양주뉴스

지난해 12월 발표된 수도권 3기 신도시 남양주 왕숙지구 조성과 관련 직간접 투자액이 60조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9일 남양주체육문화센터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 경기동부상공회의소 신년인사회에서 신년덕담을 통해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조 시장은 왕숙지구에 대해 ‘보수적으로 계산해도 앞으로 약 60조 정도 되는 돈이 남양주에 직간접적으로 투자되는 대형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조 시장은 예상 투자액에 대한 세부 내용도 언급했다. 조 시장은 ‘GTX B 노선 신설, 4・8호선 연결, 수석대교 신설, 진접2지구부터 수석대교까지 내려가는 383번도로, 86번도로, 47번도로의 확장으로만 해도 교통인프라에만 약 10조가 투자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왕숙지구 사업 규모인 6만6천호에 대한 자산 규모도 언급했는데 “6만6만호는 가구당 4억으로만 잡아도 평균 30조 정도의 자산이 남양주에 늘어난다”고 밝혔다.

한편 조 시장은 왕숙지구 사업이 기존 수도권 1, 2기 신도시와는 많은 차이가 있다고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기업인들에게 설명했다.

조 시장은 “기존 1, 2기 수도권 신도시가 주거만 옮겨서 부분적 성공을 이뤘다면 3기 신도시는 일자리와 교통대책을 세운 도시계획이다. 왕숙지구는 거기에 문화예술지구(왕숙2)까지 들어선다”고 다른 점을 설명했다.

특히 조 시장은 "왕숙지구는 기업지구다. 판교 두 배가 되는 40만평에 16만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예정이다. 선 교통대책 수립 그리고 자족기능 수립 후 입주다"라며 자족도시 기능에 대해서 강조했다.

조 시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남양주 지도가 바뀌는 대 역사다. 완벽하게 도시 기능을 재정립해서 정상화할 수 있는 천재일우의 기회를 맞았다고 감히 주장한다. 올해는 수도권 동북부가 새로운 도약으로 가는 원년이 될 것이다”라며 신도시 사업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양평촌놈 2019-01-11 14:40:48

    정말대단한것 입니다.60조 상상이 않간는 돈입니다.장비업체등호황일것입니다.또한 남양주에있는음식점 대단한돈을벌것입니다. 인력시장또한 대단할것 입니다.우리양평장비업체들도 많이가서 일했으면합니다. 남양주 대단한 큰도시 광역시 이상될것입니다.나중에 백만명정도 까지 성장할것 입니다.구리시 또한 큰성장을할것 입니다.신고 | 삭제

    • 갈렙 2019-01-11 09:25:01

      조광한 시장의 말이 옳다. 다만 수용 당하는 토지소유자들의 피해를 최소한으로 줄이도록 노력하여야 한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