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이 사는 시·군·구의 금고는 안녕하세요?

승인2022.09.22 16:00l수정2022.09.22 16: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신동화 의원 “구리시 기금운용방식 전면 재검토 시급”
다른 지자체 상황도 매일반일 듯
법령 개정에 의해 대외 투자문 열렸는데도...

구리시 행정사무감사에서 시금고 운용의 한계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구리시의회 신동화 의원은 9월 21일 행감에서 2021년도 기금 조성액이 1,625억원이며, 이에 따른 이자 수입이 한 해 동안 13억원으로 0.81%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에 따르면 이는 2021년 한국은행이 공표한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인 1.57%에도 훨씬 못 미치는 수치이다.

신 의원은 ‘이자율이 매우 낮은 이유는 구리시가 기금 대부분을 시금고에 1년 만기 정기예금으로 예치하는 매우 소극적인 방식으로 운용해왔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럼 적극적인 방법은 무엇일까. 신 의원은 “기금의 성격에 따라 가능하면 2년 이상 장기적금 방식으로 예치함으로써 이자 수입을 0.5% 이상 늘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렇게 예금 방식 변경을 통해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방안에 더해, 전략적인 투자를 통해서 수익률을 더 올릴 수 있는 방안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 의원은 “2021년 1월에 개정된 지방기금법에 따라 지자체의 연기금 투자풀 참여가 가능해졌기 때문에 외부전문기관에 위탁관리하는 방식으로 전환하는 등 전문가의 컨설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무슨 말일까. 신 의원에 따르면 2021년 1월 이전에는 현재의 구리시처럼 금고 지정 금융기관에 고스란히 저축 예금으로 묶어 놓고 있던 상황이지만, 2021년 1월 규제가 풀리면서 다양한 투자처로 돈을 운용할 수 있게 됐다.

신 의원의 답답증은 여기에 있다. 이렇게 법이 개정됐음에도 대부분 지자체는 기존 방식을 고수한 채 매우 소극적으로, 또 관행적으로 기금을 운영하고 있다는 게 신 의원의 설명이다.

신 의원은 대외 투자에 있어서 안정성 또한 문제없다는 시각이다. 신 의원은 “안정적으로 전혀 손실이 나지 않으면서도 은행에 단순하게 맡기는 이자보다 훨씬 더 많은 이익이 생기는데도 (이렇게 하지 않고 있다)”고 개탄스러워 했다.

신 의원은 “2022년도 구리시 기금 조성액이 2,006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금운용에 따른 수익률 제고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구리시 기금관리기본조례 제정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