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의원, 비위면직자 공공기관 취업 ‘원천차단’ 법안 발의

승인2021.02.06 12:21l수정2021.02.06 12: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현행법 ‘공공기관 채용과정에서 비위면직자 여부 사전 확인 방법 전무’

공공기관 채용과정에서 비위면직자를 사전에 거르는 방법은 없을까? 답은 ‘노’. 비위면직자 취업제한제도가 있는데도 방법이 없다고? 역시 답은 ‘노’

※ 비위면직자 취업제한제도: 공직자가 재직 중 부패행위로 당연퇴직, 파면·해임되거나 벌금 300만원 이상 형의 선고를 받은 경우 ▲공공기관 ▲부패행위 관련 기관 ▲퇴직 전 5년간 소속했던 부서·기관의 업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영리 사기업체 등에 5년간 취업제한

국회 정무위 소속 김한정(민. 남양주을) 의원에 따르면 ‘공공기관 채용과정에서 비위면직자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전무’하다.

현행법상 공공기관에서 비위면직자 등 관련 자료를 발생시점에 제출할 의무가 없어서 그런데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이렇게 제도가 유명무실하다 보니 비위면직자의 공공기관 취업이 해마다 대폭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 비위면직자 등 위반자 발생 현황: 2017년 16명→2018년 41명→2019년 63명/ 위반자 중 공공기관 취업자 현황: 2017년 3명→2018년 10명→2019년 19명

김 의원은 이런 문제를 바로잡는 법안(‘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2월 5일 대표발의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이번 개정안은 ‘비위면직자가 공공기관에 불법적으로 취업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방지’하는 법안이다.

개정안에 의하면 공공기관은 비위면직자 발생 ‘즉시’ 관련 자료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해야 하며, 공공기관의 장은 직원 등을 채용할 때 채용예정자가 취업제한대상에 해당하는지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김 의원은 “취업제한자 대상자에 대한 관리를 체계화해 비위면직자가 공공기관에 취업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했다. 제도의 근본적인 개선을 통해 청렴한 공직사회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입법 취지와 함께 기대감도 밝혔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