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의원, 대정부 질문서 북한여행 자유화 조치 검토 주문

승인2020.07.23 20:12l수정2020.07.23 20: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한정(민. 남양주을) 의원이 22일 대정부 질문에서 북한여행 자유화 조치 검토를 주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무총리, 국방부장관, 외교부장관이 참석한 정치·외교·안보·통일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국민이 북한을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도록 북한여행 자유화 조치를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좀 더 구체적인 방안도 제시했는데 ‘코로나 진정 이후에는 국민의 북한 방문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필요한 법적·제도적 준비에 착수할 것’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남북의 자유 왕래는 결코 포기할 수 없는 과제다. 우리나라 국민은 전 세계 어느 나라든 갈 수 있는데 북한만 예외가 되어서는 안 된다. 북의 호응과 관계없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조치는 다 해야 한다. 선제적으로 대북한 여행자유화 조치를 검토하고 이를 기반으로 향후 북에도 상응한 조치를 요구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앞서 ‘단절 상태에 처해있는 남북 간 대화 재개를 위해 남북한 총리급 회담을 추진할 것’도 주문했다. 단 여기엔 단서가 달려있다. ‘코로나19 방역협력을 전제’로 총리급 회담을 추진하라는 것.

이날 질의에선 대미관계와 주한미군, 방위비분담, 한미워킹그룹에 대한 의견도 제시됐다. 김 의원은 이 같은 주제에 대해선 주권적, 주체적 입장을 견지할 것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미국은 대북정책을 이제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 제재 압박을 비핵화 협상 지렛대로 삼는 한 대화는 진전되지 않는다. 평화도 없다. 지난 20여 년의 경험이 입증하고 있다. 북미대화로 풀겠다면 남북간의 교류와 협력에 간섭해서는 안된다”며 “지금의 미국의 정책은 사실상 북한 제재가 아니라 대한민국 제재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2000년 현대와 같은 기업들이 담당한 남북교류 협력의 디딤돌 역할을 기대하기 어렵다. 우리 정부가 남북관계 진척을 주권행사로 보고 단단히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의원 ‘안보를 더이상 미국에 일방적으로 의존하지 말고 미국의 과도한 방위비 분담 압박에 당당하게 대처할 것’도 주문했다.

김 의원은 “주한미군은 미국의 동북아 전략적 필요에 의해 미국이 배치하고 있는 면이 커진 만큼 ‘주한미군 철수’라는 압박카드로 우리 정부의 양보를 요구하는 부당한 압력에 끌려다니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서도 한마디 남겼는데 “한미워킹그룹은 순기능보다 역기능이 더 많다. 타미플루를 싣고 북으로 출발 준비를 마친 화물 트럭을 가로막아 제때 인도적 의료지원을 못 하게 가로막은 사례도 있다”며 “한미워킹그룹은 더 이상 워킹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