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시장 등 공무원 14일 ‘봉오동 전투’ 단체 관람

승인2019.08.15 16:12l수정2019.08.15 16: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조광한 남양주시장과 공무원들이 8월 14일 영화 '봉오동 전투'를 함께 관람했다(사진=남양주시)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광복절 하루 전날인 14일 220여명의 직원들과 함께 호평동 소재 메가박스 남양주점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를 관람했다.

남양주시에 따르면 이번 영화 단체 관람은 광복 74주년을 맞아 항일운동의 역사를 되새기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시는 최근 일본 수출품목 규제조치에 따른 한일관계 분쟁으로 등으로 역사 교육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는 가운데 마련된 것이라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영화 봉오동 전투는 일제강점기인 1920년 6월 홍범도 장군이 이끈 대한독립군이 일본군과 싸워 최초로 승리한 전투를 일컫는다.

조 시장은 영화관람 후 “우리가 광복을 맞이할 수 있었던 것은 봉오동전투, 청산리 대첩 등 일제에 맞서 독립을 위해 싸운 독립군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 배경에는 1910년 설립한 신흥무관학교가 있다. 신흥무관학교는 이석영 선생 집안이 남양주 화도읍 일대의 재산을 처분해 설립한 것으로 남양주에 기원이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목화예식장 건물을 철거하고 새롭게 조성되는 역사문화공원에 독립운동을 위해 기여한 이석영 6형제의 기념관이 만들어진다. (이곳을) 신흥무관학교 기록들로 나라를 빼앗긴 아픔과 상처를 되새기는 공간, 우리의 역사를 바로 알리고 교육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라며 독립운동과 관련한 기념관 조성계획도 설명했다.

조 시장은 공직자에 대한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조 시장은 “최근 국제 정세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나라를 지키고 어려움을 헤쳐 나가기 위해서는 우리가 겪은 숱한 아픔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우리 스스로가 실력을 키워나가지 않으면 똑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우리 남양주시 공직자들이 굳은 각오를 다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주의를 환기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