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에 벼 아닌 다른 작물 재배 지난해 대비 30% 증가

2019년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 신청 2018년 대비 30% Up 승인2019.07.12 07:49l수정2019.07.12 07: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논에 벼가 아닌 다른 작물을 재배하는 ‘논 타작물 재배지원’ 사업이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

지난 7월 1일 기준 신청된 면적은 1,547㏊로, 작년 1,195㏊보다 무려 352㏊나 늘었다. 이는 지난해 대비 30%가 증가한 수치다.

재배전환 품목은 정부수매 및 지역농협 수매가 유리한 콩(426㏊), 축산농가의 자가소비 조사료용 총체벼 등의 사료작물(410㏊), 사전수매계약을 체결한 인삼(82㏊), 들깨(75㏊), 고구마(49㏊), 학교・회사 급식납품용 등의 양파(47㏊)와 감자(32㏊), 율무(22㏊) 등의 순이었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 품목들은 유통과 소비 및 판로가 확보된 농산물들이다.

경기도는 재배전환에 따른 농작업 애로, 낮은 밭작물 기계화율, 생산농산물 소비판로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시설 및 농기계 지원(35억원), 농산물직거래장터 운영 지원(5억원)을 하고 있다.

논 타작물 재배지원금은 7~10월 이행점검 실시 후 적합농지를 대상으로 올해 12월 중 농업인(법인)에게 1㏊당 조사료(사료용 벼, 사료용 옥수수, 수단그라스 등)는 430만원, 일반작물(무, 배추, 고추, 대파를 제외한 작물)과 풋거름(녹비)작물은 340만원, 두류(콩, 팥, 녹두, 땅콩 등)는 325만원(45만원 인상), 휴경은 28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1,547㏊의 논에 타작물을 재배하는 경우 약 7천7백톤의 쌀생산 감산으로 쌀값 안정과 농가소득 증대가 예상된다”며 “사료작물과 콩, 고구마 등의 타작물 생산 증가에 따른 수입대체 효과와 자급률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주요 품목별 논 타작물 신청 현황(경기도)(단위: ha, %) ※ 주요 10개 품목 신청면적: 1,097㏊(1,567㏊ 대비 70%)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