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중소기업, 올해도 ‘한중일 FTA’에 가장 큰 기대감

승인2018.07.16 09: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도내 중소기업들이 앞으로 가장 활용하고 싶어 하는 FTA협정으로 ‘한·중·일 FTA’를 꼽았다.

경기지역FTA활용지원센터가 FTA센터 지원사업 참여업체 653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2.26~6.29 팩스, 이메일, 유선전화, 현장 설문지)를 한 결과 응답기업 중 37.5%가 ‘한·중·일 FTA’를 가장 기대되는 FTA협정으로 꼽았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32.1%), 하반기(32.1%) 조사와도 비슷한 결과로, 보호무역주의 강화에 따른 미국시장의 불확실성이, 인접국가간 FTA를 선호하는 쪽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그밖에 선호하는 FTA는 한·일본 FTA (14.6%), 한·중미 FTA(11.6%), 한·러시아 FTA(9.8%), TPP(7.6%) 순이었다.

현재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는 협정은 한·중 FTA(22.8%)가 가장 높았다. 아세안 FTA(20.1%), 미국(16.6%), EU(13.3%), 베트남(11.1%), 인도(6%)가 그 뒤를 이었다.

중국 한한령(限韓令)의 여파와 미국의 무역보호주의 정책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미국의 FTA활용도가 여전히 높았다.

아세안의 경우 지난해(13.5%) 보다 6.6% 가량 응답률이 상승하는 등 신흥시장 진출을 통한 수출 다변화 현상도 관찰됐다.

송용욱 도 국제통상과장은 “사드배치 보복이 어느 정도 완화돼 도내 중소기업의 한·중 FTA활용률이 가장 높게 나타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직접수출 업체는 58%(450개사)로 응답기업의 절반이상 차지한 가운데 29%(179개사)가 작년 대비 수출이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수출 증가 이유로는 ‘자사(또는 고객사) 브랜드 및 제품 인지도 상승이 수출을 증가시켰다’는 의견이 31.6%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FTA 관세혜택으로 수출이 증가했다’는 의견도 27.4%로 나타났다.

한편 많은 중소기업들이 FTA 활용 방법과 절차가 복잡해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