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일, 소음 없는 선거운동 유권자 반응 ‘참신’

승인2018.06.08 01:53l수정2018.06.08 01: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양수일 캠프가 소음 없는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양수일 후보의 캠프는 이런 거리 유세를 '비틀즈 행진' 이라고 명명했다(사진=양수일 캠프)

남양주 시의원 선거 ‘나’선거구(화도읍, 수동면)에 출마한 정의당 양수일(5) 후보가 자신들은 유세차량 없이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현재의 선거방식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유세차량을 포기하는 것은 후보로서 큰 고민이었지만 과감히 유세차량을 제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반적인 선거유세 방법은 선거차량에 확성기를 달고서 연설을 하거나 개사한 노래를 틀면서 율동을 하는 경우가 주로 많다.

하지만 양 후보는 이 같은 방법이 20년째 이어지고 있는 선거방법일뿐더러 소음 등 많은 불편을 야기하고 있다며 그런 방법은 많은 유권자들로부터 외면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 확성기를 틀고 선거유세를 하는 경우 가뜩이나 정치권에 별 기대를 하지 않는 일반 대중은 마뜩찮은 표정을 짓거나 별 관심을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이 있다.

양 후보가 그래서 선택한 것이 소음 없는 선거이다. 양수일 캠프는 피켓을 들고 노란 우산을 쓰고 거리를 행진하면서 유권자들을 만나고 있다.

양 후보는 “기존의 방식보다는 후보가 매일 유권자를 찾아가서 대화하는 방식으로 그들의 마음을 얻는 유세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처음에는 이런 방식이 좀 낯설었다. 그러나 큰 소음에 지친 유권자에게 신선한 아이디어로 보여 지면서 이들은 선거운동에 자신감이 붙고 있다.

양 후보 캠프에 따르면 시민들은 ‘어머 저거 선거유세야? 재밌다’, ‘시끄럽지 않게도 하는 방법이 있네’, ‘젊은이들이 하니까 참신해’ 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양 후보 캠프는 이런 선거운동 방법을 ‘비틀즈 행진’이라고 명명했다. 이런 행진 방식이 60~70년대 유명한 ‘비틀즈’의 음반 표지와 비슷하다는 것.

양 후보는 “노란우산을 알아봐 주시는 시민들이 늘어나면서 불리할 거라는 선거 초반의 인식을 불식시키고 지금은 지역 유권자들의 많은 지지를 얻고 있다”고 주장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