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직장 연봉 얼마쯤 될까?

석유화학・공사・금융 고액연봉, 남녀차 3천만원 승인2015.06.09 09:26l수정2015.06.11 08: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내 대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남녀 직장인들의 연봉 격차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의 조사에 따르면 대기업에 근무하는 남성 직장인들의 평균 연봉은 8천여만 원으로 여성 평균 4천9백여만 원보다 약 3천만원이나 많았다.

최근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에 2014년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90개 기업을 대상으로 잡코리아가 분석한 내용이다. 

이들 기업이 고용하고 있는 직원수(계약직 포함)에서도 남성비율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고용인원 총 887,636명 가운데 여성이 24.9%(220,727명)인 것에 비해 남성은 75.1%(666,909명)나 됐다.

여성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롯데쇼핑으로 전체 직원의 68.1%가 여성이다. 다음으로 이마트(63.4%), 하나은행(61.8%), 동부화재해상보험(현 동부화재 59.0%), 아시아나항공(54.8%), 중소기업은행(IBK기업은행 53.6%), 한국외환은행(KEB외환은행 51.5%), 신한카드(50.1%) 순이었다.

대기업 재직자 평균 근속 년수가 11.7년이지만 여성은 평균 근속 연수에서도 평균에 한참 미치지 못했다. 남성의 평균 근속연수가 12.6년인 반면 여성은 7.9년에 불과했다.

대기업들 중 남성 근속 년수가 가장 긴 곳은 KB국민은행으로 21.9년 이었으며, 바로 뒤이어 SK에너지가 21.1년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한국외환은행(KEB외환은행 19.6년), 한국전력공사(19.6년), 여천NCC(19.2년), 우리은행(19.1년) 순으로 높았다.

여성 직장인들의 근속년수가 가장 높은 기업은 KT였다. 평균 17.0년으로 집계됐으며, 다음으로 한화생명보험(현. 한화생명 16.6년), 기아자동차(15.6년), 한국외환은행(KEB외환은행 14.9년), 한국전력공사(13.9년), 한국씨티은행(13.1년), 중소기업은행(IBK기업은행 12.5년), 우리은행(12.3년), 현대해상화재보험(11.5년), 현대자동차(11.2년) 등이 뒤를 이었다.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들의 평균 연봉은 7천5백여만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남성은 8천6십6만여 원을, 여성은 4천9백3십3만여 원을 지난해 연봉(근로소득지급명세서의 근로소득공제 반영 전 근로소득 기준)으로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들 중 남성의 1인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코리아리재보험(현. 코리안리)이었다. 1억1천5백만원을 지난해 연봉으로 받았으며, 다음으로 삼성화재해상보험(현. 삼성화재 1억1천2백여만 원), 삼성전자(1억1천2백만원), 한화생명보험(현. 한화생명 1억8백만원), SK텔레콤(1억6백만원), 한국외환은행(KEB외환은행 1억5백만원), 삼성생명보험(현. 삼성생명 1억5백만원), KB국민은행(1억4백만원), 한국씨티은행(1억3백만원), 신한은행(1억3백만원) 등도 남성 평균 연봉이 1억이 넘는 기업들이었다. 

여성들의 연봉이 가장 높은 대기업은 남성과 마찬가지로 코리안리재보험(현. 코리안리)으로 평균 7천9백만원을 받았고, 다음으로 SK텔레콤(7천5백만원), 기아자동차(7천5백만원), 삼성전자(7천4백만원), 현대자동차(7천4백만원), 삼성물산(6천6백여만원), 삼성화재해상보험(현. 삼성화재 6천5백만원), 현대모비스(6천4백만원), 한국씨티은행(6천4백만원), KT(6천3백만원) 순이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