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아유경제_기자수첩] 승부조작 100인 사면 주도한 이들, 한국 축구계 떠나야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대한축구협회(이하 축협)가 축구 승부조작으로 제명된 범죄자 100인을 기습적으로 사면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28일 축협은 우루과이전 국가대표 경기를 앞두고 그간 각종 비위 행위로 징계를 받으면서 사실상 축구계에서 제명된 전ㆍ현직 선수, 지도자, 심판 등 100명을 사면하기로 의결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2011년 프로축구 승부조작 사건으로 스포츠계뿐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큰 물의를 일으킨 선수 50명 가운데 48명도 이번 사면 대상에 포함되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그러면서 축협은 사면의 이유로 “지난해 달성한 월드컵 본선 10회 연속 진출 성과와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자축하고 축구계 화합과 새 출발을 위해 추진한 것”이라며 “오랜 기간 자숙하며 충분히 반성했다 판단되는 축구인들에게 다시 기회를 부여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월드컵 16강과 승부조작으로 얼룩진 범죄자들이랑 대체 무슨 연결고리인지 이해가 가지 않는 대목이다.

승부조작이란 승부를 내는 경기에서 선수 및 코칭스태프들이 의도적으로 원하는 경기 결과를 유도해 승패 및 점수를 조작하는 행위를 말한다. 보통 승부조작범들이 이 같은 위법 행위를 하는 이유는 대부분 간단하다. 돈이 목적이기 때문이다.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와 연관된 브로커들에게 돈을 받고 승부를 조작해 주는 식이다. 이처럼 의도적으로 범법 행위를 시도한 이들을 축구계 화합을 위해서 사면을 해주겠다는 게 축협의 뜻인가.

현재 축협 회장은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이다. 과거 그는 승부조작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암적 존재는 도려내야 한다”며 사과했던 당사자다. 그런 그가 축협의 수장이 된 지금, 본인 입으로 암적인 존재라고 한 범죄자들을 사면하는 코미디 같은 짓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이 문제는 단지 스포츠계에 한정할 만한 사안이 아닌 우리나라 사회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칠 만한 성질의 것이다.

당장 정치권도 반응하는 모양새다. 국민의힘 소속 하태경 의원은 이번 축협의 사면 결정을 두고 “이제부터 승부조작은 ‘안 걸리면 장땡, 걸려도 10년만 버티면 사면’이라는 공식이 갖춰지는 아주 나쁜 선례”라며 “정직하고 성실하게 몸담은 수많은 축구인은 ‘어차피 다 알아서 봐줄 건데, 한탕 못 해 먹은 바보’ 취급해 버린 것으로 매우 화가 나고 화가 난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하 의원은 이번 사안이 어떻게 결정됐는지 조사해 공개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승부조작 범죄자들의 사면을 추진한 자들은 이유를 불문하고 한국 축구계를 위해 물러나야 한다. 특히 단체의 최고 꼭대기에 있는 정몽규 회장은 책임을 피할 수 없다. 도저히 이 같은 어처구니가 없는 추진하고 결정한 이들을 이해할 수가 없다. 일반적인 사고를 가진 자들이 아니라는 생각이 드는 만큼 그 중요하고 영향력 있는 자리에서 내려와 주길 바란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