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포토뉴스
뛰쳐나간 ‘친노 좌장’… 이해찬, 무소속 출마 선언
   
▲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배제된 이해찬 의원이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출처=이해찬 의원 페이스북>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친노’ 좌장 격인 이해찬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하며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혔다.

15일 이해찬 의원은 보도 자료를 통해 “당 비대위가 외면하더라도 저는 세종시를 포기할 수 없다”며 “저 이해찬은 불의에 타협하는 인생을 살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자신에 대한 전날(14일)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의 컷오프 발표에 대해 이유와 근거, 합당한 명이 없다며 합의된 방식에 따른 결과와 승복 절차가 없는 이 같은 처사는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저는 4년 전 시민들과 당 지도부의 간곡한 요청으로 세종시에 왔다”며 “우리 당이 만든 도시인데 후보조차 낼 수 없던 절박한 현실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세종시는 국회의원 선거구 하나의 문제가 아니다. 제가 국회의원 한 번 더 하는 게 목표가 아니다”라며 “세종시는 고(故) 노무현 대통령과 우리 당이 국민들에게 약속한 미래이자 전국이 골고루 더불어 잘사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국가 전략의 상징”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는 “세종시민에게 저의 뜻과 절실한 마음을 알려 당당히 승리하겠다”며 “세종시 완성과 정권 교체는 제 마지막 소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의원은 전날 더민주가 지역구인 세종시를 전략 공천 검토 지역으로 지정하면서 공천에서 배제된바 있다. 6선으로 친노 좌장인 이 의원의 공천 탈락은 김종인 비대회 대표의 ‘친노 청산’ 방침의 일환으로 풀이되고 있다.

하지만 그의 탈당으로 더민주가 심각한 후폭풍에 시달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귀추가 주목된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