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세운상가 건물군의 역사적 가치 공유 등 심포지엄 개최

   
 
세운상가 건물군의 역사적 가치 공유 등 심포지엄 개최

 
[아유경제=김지우기자] 서울연구원(원장:이창현)은 16일 오후 2시 서울역사박물관(종로구 신문로2가 소재) 강당에서 ‘도시재생의 관점에서 본 세운상가 재조명을 위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1960년대부터 우리나라 근대적 발전의 표상으로 오랫동안 시민들의 인식 속에 남아 있는 세운상가 건물군의 역사적 가치를 공유하는 한편 관계전문가 및 서울시민들과 토론을 통하여 세운상가군의 향후 활용방안을 함께 모색하고자 마련되었다.

지난 6월 서울시에서는 세운상가군과 주변구역의 통합개발로 인한 주민의 과도한 사업비 부담문제, 세운상가군과 주변지역간의 갈등문제, 세운상가군의 건축문화적 가치 등을 고려하여 전면 철거하려던 세운상가군을 존치하면서 거버넌스를 통해 주민과 함께 세운상가군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는 내용의 세운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세운상가군의 역사적 가치를 공유하고 세운상가군이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재확인함으로써 향후 세운상가군의 새로운 활용방안을 모색하고 이를 위한 공공부문의 정책방향을 설정하는데 있어 이번 심포지엄이 커다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행사는 서울연구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주제발표, 전문가 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안창모 경기대학교 교수의 ‘세운상가군의 역사적 가치와 도시적 의미’에 대한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시라큐스 대학교의 프란시스코 사닌 교수, 콜럼비아 대학교의 리차드 프런즈 교수, 이종호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의 주제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이날 프란시스코 사닌 교수는 ‘건축을 통해서 본 도시의 재해석’ 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하여 현대건축과 도시역사에 있어서 세운상가군의 가치를 역설할 예정이며, 콜럼비아대학교의 리차드 프런즈 교수는 ‘뉴욕 하이라인 프로젝트의 경험과 시사점’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하여 향후 세운상가군의 활용방향에 대한 조언을 드려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리고 이종호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의 ‘세운상가군의 잠재력’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하여 이번 심포지엄의 주제발표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4명의 초청연사에 의한 주제발표 이후, 세운상가군의 활성화를 위한 잠재가능성 모색이라는 주제의 종합토론이 승효상 이로재 대표의 사회로 진행될 예정이다. 강병근 건국대학교 교수, 고산 타이드인스티튜트 대표, 김세용 고려대학교 교수, 노형석 한겨레 신문기자, 이광표 동아일보 기자, 조명래 단국대학교 교수가 참석해 자유로운 토론을 벌일 계획이다.

이창현 서울연구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잊혀진 세운상가군의 역사적 가치를 되짚어 보고 세운상가군의 새로운 활용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의견이 전문가 및 서울시민과의 토론을 통하여 활발하게 논의되길 바란다”며, “나아가 새로운 시각의 제안을 통해 세운상가군이 도심 재생을 이끌어내는 견인차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우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