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3기 신도시 남양주 교통대책? "턱 없이 부족하고 모자란다"

  • 김민수 2019-01-13 21:49:01

    왕숙은 사실 필요에 의헤서가아니라 사전유출등으로 곤란해진 국토부와 본인업적을 만들어야하는 남양주시장 에 의한 정치적인이유로 탄생한게 아닐까 생각돼네요 설마 왕숙위치에 신도시생긴다고 서울집값이 잡힐거라고 정치인들도 기대하지는않겠죠 ‥ 어짜피 쇼 이긴한거같은데 66000호면 좀 과하게 많은게아닌가싶네요‥신고 | 삭제

    • 홍길동 2019-01-12 15:14:14

      대안있는 반대가 좋습니다.
      다산신도시만으로 충분합니다. 예전부터 진행해온 교통정책을 새것으로 둔갑시켜서 분당만한 신도시를 만든다는건 치적쌓기 이상이하도 아닙니다. 남의 땅 팔아 바치는것말고 주민들의 삶의 질을 생각하는 행정을 기대합니다.신고 | 삭제

      • 김민기 2019-01-11 15:38:24

        그러면 다산신도시 계획되고 시공될때 자유한국당 소속 이석우 시장이 교통지옥이 될지 모르고 신도시를 만들게 방치했다는 건데, 그때 지역구의원께서는 대체 어디서 무얼하셨길래? 그때는 아무소리 않고 이제 와서 느구를 탓하시나? 누가 싼 똥을 지금 누가 치우고 있는데!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