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긴급복지 핫라인’ 벼랑 끝에 몰린 218명 지원

승인2022.10.09 10:56l수정2022.10.09 10: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임시콜과 정식콜 함께 운영 중
‘어려운 이웃을 아는 동네사람이나 친척이 제보해도 돼요’

지난 8월 말과 9월 초 개설한 경기도의 서민 돕는 ‘긴급복지 핫라인’이 그간 상당한 인원을 지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는 8월 25일 임시 핫라인에 해당하는 010-4419-7722을 개설했고, 9월 5일에는 정식으로 핫라인(031-120)을 개설해 어려움에 직면한 도민들을 상담했다.

원래는 정식콜이 개설되면 임시콜은 없앨 예정이었으나 계속 운영하고 있다. 도는 ‘휴대폰 번호여서 기계가 아닌 사람이 받을 것이라는 기대가 수요자에게 있기 때문’에 계속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간 도움을 받은 사람은 218명(10월 4일 오전 9시 기준)이다. 접수한 인원은 이보다 많은 397명으로 전화나 문자로 도움을 요청했다. ※ 휴대폰(임시콜) 접수: 226명, 120콜(정식골) 접수: 171명

제보 방법은 다양했다. 본인이 대부분이었으나 이웃이나 친척이 한 전화도 있었다. A씨의 친척은 요양병원에 입원한 독거노인 A씨가 월세 체납과 보증금 소진 등으로 퇴원할 경우 거주할 곳이 없다고 전했는데, 도는 GH와 연계해 전세 임대신청을 돕고 있다.

다른 인상적인 사례도 여럿이다. 60대 B씨는 ‘배움은 짧아도 일할 수 있었는데 요즘은 살기 너무 지친다’라며 핫라인에 전화했다. 그간 일용직으로 일하며 90세 노모를 모셔왔으나 어머니가 최근 다리골절로 수술하게 되면서 병간호하느라 일을 그만두고 월세도 밀려있고 건강보험료도 내지 못한 딱한 사정이었다. B씨는 행정복지센터 등에 문의를 해봤으나 시원한 답을 듣지 못해 신용대출을 하고 오는 길이라고 했다. 긴급복지 핫라인 경기도 전문상담원은 해당 동 행정복지센터 사례관리 담당자에게 B씨 사연을 연계했다. 해당 시는 현재 B씨에게 긴급복지 생계급여를 지급하는 한편 주거급여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도움을 주실 수 없냐며 핫라인에 전화한 50대 C씨는 현재 지원받고 있는 복지서비스로는 해결되지 않는 어려움이 있어 민간의 후원을 연계해준 사례다. C씨는 희귀난치암과 교통사고 수술 등으로 일을 할 수 없고 20여만원의 생계비가 전부인 상황에서 임대주택 관리비가 6개월째 연체돼 불안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도는 관할 행정복지센터 담당자에게 연계해 추가 지원 방법을 의논했고, 사회복지협의회 ‘좋은이웃들’ 사업을 연계해 체납된 관리비를 우선 변제토록 연결했다. 또한 C씨의 근로능력 평가 등을 통해 맞춤형 취업능력 향상프로그램을 연계하는 방안 등을 추가 검토 중이다.

90세 D씨는 동네 이웃이 안타까운 어르신이 있다고 제보해준 덕분에 의료비 지원을 받게 됐다. 동네 이웃은 90세 D씨가 직장을 다니는 아들이 무슨 사정이 있는지 아버지를 돌보지 못하는데 어르신이 허리가 많이 아파 의료비 지원이 필요해 보인다고 핫라인에 제보했다. 도 전문상담사는 행정복지센터와 연계해 차상위 의료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윤영미 경기도 복지정책과장은 “긴급복지 위기상담을 하다 보면 사회적 편견 등으로 쉽게 도움 요청을 못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도움이 필요할 때 언제든지 경기도 긴급복지 위기상담 콜센터로 연락을 주실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추고 복지사각 발굴 지원시스템 개선에도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3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