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희 의원, 구리시 출산장려금 첫째부터 주고 증액 해야

승인2022.09.23 11: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첫째 50, 둘째 30→100, 셋째 60→200, 넷째 100→300

구리시의회 이경희 의원이 9월 20일 5분 자유발언에서 구리시가 출산장려금을 확대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리시는 현재 ▲둘째 아이 출산 시 30만원 ▲셋째 아이 출산 시 60만원 ▲넷째 아이 출산 시 1백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 의원은 구리시가 둘째부터 출산지원금을 지원하는 부분을 지적했는데 “2022년도 현재 경기도 31개 시·군중 20개 시·군에서 첫째 출산장려금을 적게는 10만원에서 많게는 300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제시한 것은 ▲첫째 50만원 ▲둘째 1백만원 ▲셋째 2백만원 ▲넷째 이상 3백만원이다.

이는 기존 출산지원금보다 대폭 상향된 액수로, 둘째를 낳을 경우 70만원을 더, 셋째는 140만원을 더, 넷째는 200만원을 더 받게 되는 것을 말한다.

이 의원은 다자녀 기준에 대해서도 이의를 제기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는 두 자녀 이상을 다자녀로 분류하고 있다.

그런데 구리시는 세 자녀 이상을 다자녀가구로 분류해 다자녀 섬김카드 발급, 다자녀 영화관람권 지급, 다자녀 지역화폐 지급, 어린이집 이용아동 입소료 지원, 다자녀가정 쓰레기 종량제봉투 지원 등을 하고 있다.

이 의원은 자신이 제시한 방안들이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구리시에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닐 테지만 (적어도) 임신과 출산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고민하는 젊은 세대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격려가 되는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구리시 인구는 매년 감소하고 있다. 집행부가 제출한 구리시 인구통계에 의하면 2019년 199,265명, 2020년 197,459명, 2021년 191,948명으로 매년 인구가 감소하고 있고, 출생아 수 또한 2019년 1,318명, 2020년 1,032명, 2021년 926명으로 해마다 줄고 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