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 이용호의 실명 장편소설 ‘임농’

승인2022.08.26 08:24l수정2022.08.26 08: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8월 20일 남양주아트센터에서 열린 '임농' 출판기념회(사진 제공=남양주예총)

‘임농 하철경의 인생궤적을 통해 엿보는 남종문인화 입문서’

이용호 한국예총 남양주지회장이 소설을 냈다. 이 회장이 사는 남양주에서 전남 목포와 진도를 오가며 2년 동안 취재한 것을 소설로 썼다.

소설은 소설 나름의 언어가 있다. 향이 나야 하고 맛이 느껴져야 한다. 그리고 영상을 본 듯한 느낌이 들어야 한다. 여기에 문학적인 무게까지 담겨 있으면 그것은 소설이다.

시라고 쓴 글들이 모두 시가 될 수 없듯이 소설이라고 쓴 글들도 모두 소설이 될 수 없다. 그런데 이 작가의 소설은 소설이고 문학작품이다.

가을이 성큼 다가온 계절에 이 작가의 소설을 읽으면 바람에 실려오는 아스름한 향기를 맡을 수 있고, 어느덧 고향의 뜰안도 보일 수 있다.

소설의 내용은 한국 미술사에 큰 족적을 남긴 현존 인물에 대한 것이다. 추사 김정희, 소치 허련, 남농 허건으로 내려오는 한국 미술사의 계보를 이은 임농 하철경이 소설의 주인공이다.

아주 멀지 않은 시절의 생활상을 볼 수 있는 것도 소설의 맛 중의 하나이고, 대가는 어떻게 탄생하는지 스승으로부터 내려오는 도제식 수업에 대한 장면도 사유를 하게 하는 요소이다.

이 작가의 소설은 실제 현존하는 인물들의 삶을 담은 실명소설이다. 등장인물들의 명예 등 적잖은 어려움이 있었겠지만, 인물 조명, 문학적 즐거움, 여운 등 소설의 요소를 모두 담아냈다.

이 작가의 이번 작품은 첫 번째 장편소설이다. 이 작가는 오는 10월부터 지방정치를 리얼하게 다룬 소설도 집필하겠다고 밝혔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