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공매도 담보비율, 상환기간, 불법공매도 제재 등 공매도 제도 전면 손질해야”

승인2022.07.25 10:13l수정2022.07.25 10: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표 제공=김한정 의원실

공매도 담보비율: 개인 140%, 기관·외국인 105%
공매도 상환기간: 개인 90일, 외국인 상환기간 없음

공매도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정치권에서 나왔다.

김한정(민. 남양주을) 의원은 지난 22일 “공매도 제도개선 이후에도 기울어진 운동장이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공매도 제도의 전면적인 개선책을 촉구했다.

김 의원이 한국증권거래소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중 공매도 거래 중 개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2.3%에 불과했다. 이는 작년 4월 공매도 제도개선 이전과 큰 차이가 없는 수준으로, 기관은 22.8%를 차지한 가운데 외국인은 75.0%나 됐다.(유가증권시장의 거래대금 기준)

김 의원은 무차입 공매도 혐의로 적발돼 감독당국에 통보된 위반자 수가 2021년 63건, 2022년 7월 현재 51건이라며, 불법 공매도에 대한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및 제재 강화 조치 이전과 큰 변화가 없었다고 지적했다.(2014년 1월부터 2021년 2월까지 무차입공매도 총 300건 적발)

김 의원은 “금년 1.1~7.8일 기간 중 공매도 거래대금이 가장 큰 삼성전자는 금년 중 주가가 28% 하락했고, 공매도 거래대금 상위 종목인 LG화학은 42%, 카카오는 37%, HMM은 37% 하락했다(7.10일 기준)”고 현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 기준금리가 연말에는 3.5%로 전망되면서 외국인 자금의 대거 유출로 우리나라 주식시장의 전망도 어둡다. 주가 하락 시 수익이 나는 공매도 시장은 2021년 4월 공매도 제도개선 이후에도 여전히 외국인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기울어진 운동장인 것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현재 공매도를 하기 위해서는 주식을 빌려야 하는데 개인은 대주시장을 기관·외국인은 대차시장을 활용하고 있다. 그런데 담보비율이 개인은 140%, 기관·외국인은 105%로 차이가 있다. 그리고 공매도 상환기간도 개인은 90일로 제한된 반면 외국인은 별도의 상환기간이 없다.

김 의원은 “외국인 및 기관과 개인에 각기 달리 적용되는 공매도 상환기간과 담보비율을 재검토하고, 무차입 공매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제도의 전면적인 손질이 필요하다”며 “금융감독당국은 개인투자자의 공매도 개선 요구에 부응하는 정책 개선에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3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