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찬 “여러분과 함께하면 3등 될 것 같은데 여러분 생각은 어떠세요?”

17일 개소식 성료, 호남 향우 등 다양한 인원 박 후보 응원 승인2022.05.19 15:48l수정2022.05.19 15: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5월 18일 개소식에서 인사말 등을 하고 있는 박성찬 후보 ©구리남양주뉴스

남양주시 시의원 선거 ‘사’선거구(와부읍, 조안면, 금곡동, 진건읍, 퇴계원읍)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박성찬(5) 후보가 본선을 하루 앞둔 5월 18일 금곡동 소재 선거사무소에서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마길남 전 남양주호남향우회 회장, 박유희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 김용완 화도이장협의회 회장, 향우회 관계자들, 친지, 지인, 지지하는 시민 등 다수의 인원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박 후보는 이달 초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다. 출마지는 이번 지선에서 중대선거구제가 시범으로 실시되는 ‘사’선거구였다. 박 후보는 당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 선거구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박 후보는 개소식 인사말에서 “참 힘들게 여기까지 왔다. 민주당에서 배척당해서 정치를 안 하려고 했다. (그런데) 많은 주변 분들이 말씀을 하셔서 (결심을 하게 됐다). 이번에 도입된 중대선거구는 무소속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번 지선의 여러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남양주 전역에 출마한 무소속 후보들의 성적표다. 특히 무소속 후보 중 가장 다선(3선)에 도전하는 박 후보가 당선될 경우 정당 추천제 도입 이래 첫 무소속 주자가 남양주시의회에 입성한 사례가 돼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박 후보는 당선권인 5위 안에 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런데 그 이상 성적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박 후보는 “여러분과 함께하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 오늘 여러분이 뜨겁게 저를 지원해주고 응원해주고 충분히 이길 수 있다는 메시지가 3등으로 될 것 같은데 여러분 생각은 어떠세요?”라고 말해 갈채를 받았다.

박 후보는 의회에 입성하면 3선의 중진의원으로서 의회 변화를 이끌겠다는 포부이다.

박 후보는 이날 출마의 변에서 “거수기 역할만 하는 시의원들, 무조건 트집 잡고 반대만 하는 시의원들, 지방자치의 주인인 주민들과의 소통은 뒤로하고 오직 정당의 지시만 바라보는 시의원들에게 남양주시의회를 맡겨놓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발전하지 않고 새롭게 변화되지 않으면 여러분의 눈높이를 맞출 수 없다. 그래서 변화하는 시의회를 만들고자 다시 한번 무섭고 외롭고 힘든 무소속의 길로 여러분과 함께 어깨 두르고 당선까지 가려고 한다. 눈물 나게 고맙다. 이 고마움을 남은 13일 제 지역구 구석구석을 땀으로 적셔서 꼭 당선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다산동주민 2022-05-20 09:45:05

    제가 남양주시 행정사무감사시 거의 참관하였는데
    의정활동이 별로 였고 , 소통도 하지 않는것 같고 ----
    시민단체의 여론도 별로 ----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