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찬 민주당 탈당, 무소속 출마 '심사숙고'

승인2022.05.03 03:16l수정2022.05.03 03: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5월 2일 남양주시청 광장에서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하고 있는 박성찬 남양주시의회 의원 ©구리남양주뉴스

박성찬 남양주시의회 의원이 5월 2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박 의원은 이날 남양주시청 광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을 사랑하고 조광한 시장을 지지하는 남양주시민 일동’의 기자회견 자리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히고 왜 탈당하게 됐는지를 설명했다.

박 의원은 “지난 수십년간 민주당의 가치가 뿌리내릴 수 있게 수없는 좌절과 실패가 있었음에도 포기하지 않고 풀뿌리 민주주의를 위해 민주당원으로서 헌신해 왔다. 하지만 현재 남양주시 민주당 상황은 더이상 제가 사랑하던 민주당의 가치와 신념을 찾아볼 수 없는 정당이 되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예로 든 것은 두 가진데, 먼저 남양주시장 후보 선출 과정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얘기했고, 두 번째로 지방의원 공천 문제를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번 지방선거 시장후보 컷오프 과정중 지역정가의 풍문으로 떠돌던 지역위원장의 '내 사람 밀어주기'가 현실이 되었고, 컷오프 후 갑, 을 후보의 단일화는 당의 승리를 위한 단일화가 아니었다. 어떠한 명분도 찾아볼 수 없고, 함께 선의의 경쟁을 펼치던 나머지 후보들에 대한 배려와 예의도 아닌 정치적 야합행위에 불과했다”고 꼬집었다.

이런 지적은 자연스럽게 공천 권한에 대한 회의로 이어졌는데 “기초, 광역의원 공천 역시 문제다. 일 잘하는 사람이 아닌 내말 잘듣는 사람을 공천하고 허울뿐인 경선을 방패막이 삼아 결국 지역발전 보다는 내사람 줄세우기에 급급하기만 하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특히 기초의원들은 우리몸의 실핏줄과 같은 소중한 존재들이다. (이런) 기초의원들 마져 내사람 줄세우기를 하는 우리 민주당의 모습에 더이상 어떠한 희망도 미래도 볼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쓴소리를 했다.

박 의원은 “잃을게 없어야 모든것을 걸고 싸울 수 있고 비겁한 선택이 아닌 정의로운 선택을 할 수 있다. 더이상 어떠한 눈치도 보지않고 오로지 지역발전과 시민분들을 위해 싸우겠다. 앞으로 험한 길이 예상되지만 오로지 깨어있는 시민분들의 조직된 힘을 믿고 제 마지막 소명을 위해 묵묵히 버티며 걷겠다”고 각오도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발표에서 “이제 당을 떠나 자연인 박성찬으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했지만, '싸움'에 대한 언급을 보면 정치 활동을 멀리하는 자연인으로 돌아간다는 뜻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실제 박 의원은 무소속 출마를 고민하고 있었다. 이날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무소속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박 의원은 “당원 여러분과 조금 더 세밀하게 소통하고 하루 이틀이라도 더 결정할 시간을 갖고자 한다. 탈당을 먼저 하고 심사숙고하겠다”고 밝혔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