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뇌파 정보 이용 졸음 예방 시범사업, 버스 운전자 부주의 25~30% 감소

승인2022.04.19 05:26l수정2022.04.19 05: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자료사진=Pixabay로부터 입수된 Alexander Grishin님의 이미지 입니다.

공공버스 운전자의 졸음운전 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해 경기도가 도입한 ‘뇌파 정보 이용 졸음 예방 시범사업’이 운전자의 부주의(졸음)을 25~30% 줄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8일 경기연구원(GRI)은 ‘졸음운전 없는 더 안전한 공공버스 만들기’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뇌파 정보 이용 졸음 예방 시범사업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경기도와 GRI는 현대모비스 제안으로 ‘엠브레인’(뇌파 측정 이어셋형 부주의 경고장치) 시범사업을 준비했고, 지난해 10~11월 도내 공공버스 운전직 20명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이번 사업은 이어셋형 센서로 운전자의 뇌파 정보를 수집해 부주의(졸음) 상태일 때 경고하는 알림을 주는 방식이다.

GRI는 주행거리 15m당 부주의 상태 횟수를 확인했는데, 엠브레인을 작동하지 않았을 때보다 작동했을 때 부주의 발생이 25.3% 줄었다. 특히 가장 운전자들의 졸음이 쏠리는 식후에는 29.7%까지 집계됐다.

부주의 발생 후 정상 운전이 가능한 주의력 복귀까지 평상시에는 6.7초가 걸렸지만, 엠브레인 알람을 켜니 2.3초 만에 돌아오는 결과를 얻기도 했다.

GRI는 운전자 근로시간 단축 등 예방적 대안보다 직접적으로 사고를 관리할 수 있는 뇌파 측정 이어셋형 부주의 경고장치가 효과적인 대처 방안이라며, 경기도 공공버스 단계적 도입 추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연말 300대 도입을 시작으로 2024년 공공버스 전체 노선 확대, 2025년 시내‧시외‧일반형까지 확대 ▲협력체계 구축, 기술 안정화 고도화 추진 ▲버스 이용 승객 응급상황 감지 대응을 통합한 모빌리티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로 고도화 추진 등을 제시했다.

김점산 GRI 선임연구위원은 “버스 안전운전 지원 시스템 도입으로 버스 졸음운전 사고 예방 효과, 버스 운전직 자기관리 개선, 이용자의 신뢰 및 이용률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