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전 의원 출판기념회 성료 “남양주시민께 2030청년들에게 꼭 알리고 싶었다”

승인2022.02.20 12:08l수정2022.02.20 12: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2월 19일 주광덕 전 국회의원 출판기념회 중 북토크콘서트 ©구리남양주뉴스

19일 남양주 다산동에서 열린 주광덕 전 국회의원의 출판기념회(‘주광덕의 진심, 길을 만든다’)가 많은 인원이 찾은 가운데 성료했다.

이날 행사는 저자사인회 및 북토크콘서트 등으로 열렸는데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은 사인을 받기 위해 제법 긴 줄을 서기도 했다. 북토크콘서트에선 왜 저작을 하게 됐는지, 주 내용은 무엇인지에 대한 얘기가 오갔다.

주 전 의원이 책을 쓴 까닭은 자신이 살아온 삶의 한 예를 보여주기 위해서고 이를 통해서 한국의 청년 등에게 희망과 용기를 심어주기 위해서다.

주 전 의원은 북콘서트에서 “가슴속에 살아 숨 쉬고 있는 진심, 진실을 세상에 알리고 싶었다. 나같이 어려운 환경에 있는 청소년들에게 젊은 친구들에게 내 얘기를 듣고 도전을 하고 희망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처음으로 책을 썼다”고 밝혔다.

주 전 의원의 유년시설은 빈한했던 것으로 보인다. 책에는 일찍 아버지를 여읜 바로 그해 “이다음에 커서 반드시 검사가 되겠다”고 마음을 먹은 것과 그 이후 학창시절을 어떻게 보냈는지에 대한 내용이 들어있다.

또 책에는 필생에 반드시 기록해야겠다고 생각한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인 미국인을 한국으로 인도요청했던 초선 때 의정활동이 그려져 있는데, 주 의원에게 있어서 이 스토리는 초선 때 제대로 밥 값을 한 가장 보람된 일에 속한다.

주 전 의원에 의하면 당시 여당 의원인 주 전 의원은 학교 선배고 검사 선배인 법무부장관을 상대로 조목조목 문제점을 지적했고, 법사위 등에서도 이 문제를 집요하게 추궁해 마침내 미국인 범인을 국내송환하는데 성공했다.

이와 관련 주 전 의원은 “대한민국 젊은이들의 가슴에 맺힌 한, 대한민국 국가의 자존심을 해결했다”며 “이런 것을 남양주시민께 또 우리 2030 청년들에게 꼭 정리해서 알리고 싶어서 책을 쓰게 됐다”고 저작 배경을 설명했다.

북콘서트에선 주 전 의원이 정치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과 답변도 이어졌다.

주 전 의원은 지난 의정활동을 돌아보며 “이제 길이 조금 보이는 것 같다. 초선 때 너무 원칙만 찾고 그래서 정치가 잘 안 된 듯하다. 2020년에 떨어져 보니 이제 좀 정치를 알 거 같다. 다른 사람의 얘기도 좀 경청하게 되고... 저와 다른 정당에 있고 좀 생각이 다른 것 같은데도 조화를 잘 이룰 수 있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주 전 의원은 ‘대표적인 예’로 조광한 남양주시장과의 관계를 들었다. 주 전 의원은 “(조 시장과) 늘 인간적인 소통, 정치적인 대화, 남양주발전을 위한 좀 더 건설적인 대화를 하면서 아 이것도 다 때가 되니까 조금 이제 법조인의 틀을 이제야 벗는구나. 이제 좀 정치적인 영역으로 이제 비로소 입문하는, 시기가 좀 늦었지만. 그런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주 전 의원은 정치 관련 질의응답 끝에 “이 책을 쓰면서도 앞으로 제가 만들어야 될 저 길(책 제목 참조)이 뭘까(를 생각했다). 떨어진 사람들은 다 그런 생각 할지 모르지만 한 번 기회 주시면 제대로 잘 할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해 갈채를 받았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심장수 남양주갑 당협위원장과 곽관용 남양주을 당협위원장, 나태근 구리시 당협위원장이 참석했고, 각 지역 전현직 시도의원들도 다수 참석했다. 이석우 전 남양주시장의 경우 축하 메시지를 통해 축하 인사를 대신했다.

중앙 정치권에서는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김영석 전 해수부장관이 참석했는데 정 최고의원은 “국민의힘 지도부가 다 와야되는 데 선거로 인해 제가 지도부를 대신해서 왔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국민의힘 대선 캠프에 합류한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가 참석해 시선을 끌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