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준비하랴 돈 벌랴... 절반이 ‘취준준생’

취준준생 84% ‘취업 준비와 경제활동 함께 하는 것 부담’ 승인2022.01.03 12: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취준생 43%는 부모로부터 경제적 지원, 월 평균 49만원 받아
취준생 78.1% “집안의 경제적 능력이 취업 성공에 영향”

치솟는 취업준비비용과 생활 물가로 취업 준비를 하면서 아르바이트 등 경제활동을 병행하는 이른바 ‘취준준생’(취업준비 준비생의 줄임말) 구직자들이 2명 중 1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2021.11.23~2021.12.6 신입 구직자 351명을 대상으로 ‘취업 준비를 위한 경제활동 현황’을 조사한 결과 취준생의 46.2%가 ‘경제활동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경제활동을 하는 이유는 ‘의식주 등 생활비가 부족해서’(63.6%,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성인이 된 후에는 내 힘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해서’(34%), ‘수강료, 교재비 등 취업 준비 비용이 많이 들어서’(32.1%), ‘부모, 집안의 지원이 충분하지 않아서’(29%), ‘직무 및 사회경험을 쌓는 차원에서’(26.5%) 등의 이유가 있었다.

취업준비와 병행하는 경제활동은 ‘3~6개월 이상 장기 아르바이트’(38.9%)가 가장 많았다. 이어 ‘주, 월 단위 단기 아르바이트’(30.2%), ‘일용직, 긱잡(gig job) 등 초단기 아르바이트’(14.8%), ‘6개월 미만 단기 계약직 사원’(8%), ‘6개월 이상 장기 계약직 사원’(4.9%) 등이 있었다.

이들은 주당 평균 19시간 정도를 근무하고 있었다. 경제활동을 통해 버는 수입은 평균 86만원이었다.

그러나 이들 중 대다수인 84%는 취업 준비와 경제활동을 함께 하는 데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휴식 부족 등 체력 부담으로 효율성 저하’(44.1%, 복수응답)를 호소하는 구직자들이 가장 많았다. 이밖에 ‘취업 준비 시간이 부족함’(28.7%), ‘어느 쪽에도 집중이 어렵고 산만해 짐’(23.5%), ‘일터에서의 스트레스 및 취업 압박감에 따른 정신적 부담 가중’(14.5%), ‘피로 누적에 따른 질병 등 건강이 악화됨’(11.4%) 등도 부담이었다.

취업을 준비하며 부모로부터 지원을 받는 구직자는 얼마나 될까. 전체 응답자의 43%가 부모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월 평균 지원받는 금액은 평균 49만원이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집안의 경제적 능력이 취업 성공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할까. 전체 응답자의 10명 중 8명(78.1%)이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집안의 경제적 능력이 취업 성공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64% 정도로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 구직자의 89.8%는 집안의 경제적 능력 때문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한편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취업 성공을 위한 월 평균 최소 비용은 생활비를 포함해 79만원 정도였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