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갈등으로 퇴사한 직원 대부분 MZ세대

승인2021.11.30 09:09l수정2021.11.30 09: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세대갈등으로 인해 퇴사하는 직원 비중'(복수응답)(표=사람인)

기업 60.6% 임직원 간 세대갈등... 10곳 중 4곳 세대갈등으로 퇴사한 직원 있어

직장 10곳 중 4곳은 세대갈등으로 퇴사한 직원이 있었다. 세대갈등으로 퇴사한 직원은 대부분이 MZ세대(1980~90년대생)였다.

취업사이트 사람인은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10일까지 373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내 세대갈등 양상’을 설문조사했다.

조사 결과 응답 기업의 절반 이상(60.6%)이 ‘임직원 간 세대갈등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의 98.2%는 세대갈등은 조직문화나 경영성과에 영향이 있다고 보았다. 구체적으로 ▲‘젊은 직원들의 퇴사’(56.3%, 복수응답) 영향을 가장 심각하게 보고 있었고 ▲‘팀워크 악화’(54.5%) ▲‘사내 스트레스 조성’(49.1%) ▲‘업무 집중력 하락으로 성과 하락’(26.1%) 등도 영향이라고 답했다.

전체 응답 기업의 10곳 중 4곳(39.9%)은 세대갈등으로 퇴사한 직원이 있다고 밝혔다. 퇴사자의 비율은 ▲‘MZ세대(84.6%, 복수응답)가 단연 많았고 ▲‘386세대’(7.4%) ▲‘X세대’(6.7%) ▲‘베이비붐 세대’(5.4%) 비율은 그리 높지 않았다.

세대 간 공존을 위한 노력이 없는 것은 아니다. 응답 기업의 대부분(89.3%)은 세대 간 공존을 위해 정책적 노력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권위주의 조직문화 개선’(53.8%, 복수응답)이 1순위였으며 ▲‘불필요한 회식/야근 등 금지’(46.8%) ▲‘개인 존중문화 교육’(42%) ▲‘세대 간 이해와 소통을 위한 워크숍/공유회 진행’(18.6%) ▲‘연공서열 타파 및 성과별 연봉제도’(14.4%) 등의 노력을 하고 있었다.

한편 세대갈등이 없다고 답한 기업(147개사)은 그 이유로 ▲‘대부분 비슷한 연령대의 직원들이 많아서’(53.1%,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그밖에 ▲‘서로 다름을 인정하는 문화 조성’(34%) ▲‘수평적인 조직문화가 잘 자리 잡아서’(29.3%), ▲‘꾸준한 소통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어서’(8.8%) 등을 이유로 들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3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