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현종 의원 “구리 랜드마크타워 사업타당성 자체 조사하겠다”

白 행안부 중투심 두 차례 재검토 판정 지적, 전면 수정 주장 승인2021.11.18 10:22l수정2021.11.18 10: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구리 랜드마크타워 건립사업 위치도(사진=구리도시공사 홈페이지 캡처)

구리시 구리도시공사를 통해 인창동 등기소 옆에 추진하고 있는 구리 랜드마크타워 건립사업이 올해 행안부 중투심에서 두 차례 재검토 판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행안부 중투심 연 4회, 1차 2월, 2차 5월, 3차 8월, 4차 10월 개최)

※ 구리 랜마크타워 건립사업 개요(백현종 의원 제공)
구리시 인창동 673-1(시유지)/ 국민은행 컨소시엄과 구리도시공사가 함께 하는 민관합동개발/ 총사업비 3,409억원/ 부지면적 9,677㎡(약 2,930평), 연면적 81,186㎡(약 24,600평)/ 지하 4층, 지상 49층

경기도의회 백현종(국민의힘. 구리1) 의원은 17일 배포한 자료를 통해 구리 랜드마크타워 건립사업이 8월 13일 열린 올해 3차 중투심과 10월 22일 열린 올해 4차 중투심에서 재검토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백 의원은 “중앙투자심사에서 재검토 판정을 받은 경우 재검토 이유를 면밀히 검토하는 것은 물론 그에 따른 대책을 마련한 후 재심사를 의뢰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지만 구리시는 제대로 된 해결책과 대안 마련도 하지 않은 채 며칠 만에 두 번째 심사를 의뢰했으나 결국 재검토 판정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백 의원은 의혹도 제기했는데 “이는 구리시가 사업을 제대로 준비하지 못했다는 방증이다. 무언가 시간에 쫓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두 번 연속 재검토 판정을 받았기에 사업 방식과 목표에 대해 대대적인 수정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백 의원은 “내년 2월경 개최될 2022년 제1차 중앙투자심사에 또다시 제출된다고 하더라도 특단의 조치가 없으면 사업통과가 불투명하다”며 “공공성 확보를 위한 전면적인 수정이 불가피하다”고 재차 주장했다.

백 의원은 철회된 구리테크노밸리를 연관 지어 이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백 의원은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사업과 비교해 보면 더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사업의 경우 B/C(비용-편익 분석) 값이 0.32이었는데 중투심에서 단 한차례 ‘재검토’ 판정을 받았다는 이유로 사업성이 없다며 사업 자체를 폐기 처분했다. 같은 논리로 접근하면 B/C값 0.33과 중앙투자심사에 연이어 두 번이나 ‘재검토’ 판정을 받은 구리 랜드마크타워 역시 사업성이 없다는 것이므로 전면폐기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백 의원은 구리 랜드마크타워 건립사업에 대한 자체 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백 의원은 “사업부지가 시유지인 만큼 향후 시민들과 함께 구리 랜마크타워 사업 타당성에 대한 자체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사업계획과 추진과정에 있어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구리시와 구리도시공사에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백 의원은 구리시의 핵심 추진사업인 한강 도시개발사업과 사노동 E-커머스 물류단지 사업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인데 “또한 한강 도시개발사업은 물론 사노동 E-커머스 물류단지 사업 등에 대해서도 시민조사단을 꾸려 자체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