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의원, 국감에서 남양주 사안 거론 권익위 ‘자격미달’ 비판

승인2021.10.13 02:37l수정2021.10.13 02: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민권익위를 대상으로 한 국감에서 “경찰이 남양주시장 채용비리 수사에 들어갔고, 자택 압수 수색 과정에서 현금 뭉치와 대량의 선물더미가 나왔지만 별건 수사라고 계좌추적 등 수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말은 김한정(민. 남양주을) 의원이 12일 권익위 국감에서 한 발언으로, 김 의원은 전현희 권익위원장에게 남양주도시공사 전 감사실장 채용 비리 사건과 이에 대한 경기도의 감사를 남양주시가 거부한 사실을 알고 있냐면서 이 같은 발언을 했다.

또 김 의원은 “남양주시장의 관변단체, 사회단체를 동원해 시위를 하고 지역언론을 동원해 기사 작성 등을 지시, 언론홍보에 있어 특정 언론사 밀어주기를 일삼는 등의 행태 역시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남양주 사안과 관련해 김 의원에게 제보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권익위가 업무를 제대로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권익위 조사 건이 국회의원한테까지 민원이 들어오는 것”이라며 “권익위는 반부패 총괄기관으로서 역할을 더욱 충실히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공익제보자들이 신변보호가 되지 않고, 조치결과에 묵묵부답인 권익위의 안일한 업무처리로 공익제보를 권익위에 하지 않는다”고 질타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부정부패가 있으면 상급기관이 법에 따라 감사하고 책임을 묻는 것은 당연함에도 이를 거부하고, 오히려 경기도가 특조금으로 차별한다고 주민들을 선동하는 남양주시의 행태에 대해 권익위가 반부패총괄기관으로서 조사를 해야한다”고 주문했다.

또 “권익위에 이 건에 대한 진정이 들어가면 공직자 부패방지 차원에서 대처해야 할 것”이라며, 만일 권익위에 본 건에 대해 진정이 들어가면 어떻게 조사할 것인지, 부패사건에 대한 의혹들을 어떤 방식으로 조사할 것인지도 물었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전 권익위원장은 김 의원의 질의에 반부패총괄기관으로서 권익위에 대한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공익제보자에 대한 처리현황 등 지적사항에 대해 잘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