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임직원 2명 중 1명꼴, 비리로 처분받아

승인2021.10.08 07:05l수정2021.10.08 07: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연도별 감사처분 현황'(표제공=홍문표 의원실/ 붉은 원 표시=구리남양주뉴스)

처분자 중 93% 주의·경고 등 솜방망이보다 못한 ‘제 식구 감싸기식’ 경징계

수협 지역조합 임직원 2명 중 1명은 횡령, 배임, 인사비리 등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문표(국민의힘. 예산홍성) 의원이 수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수협 회원조합 징계 현황’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까지 총 3,132명이 감사 처분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조합 전체 직원 6,067명 중 52%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인사채용 비리의 경우 91개 지역조합 중 73개 조합에서 607명이 인사관련 비리로 처분을 받았고, 고객 횡령 사건의 경우 20건이 발생했는데 횡령액이 82억800만원에 달했다.

이같이 각종 비리가 만연해 있음에도 처분을 받은 3,132명 중에서 93%(2,924명)은 주의, 경고 등 솜방망이보다 못한 징계 같지 않은 ‘제 식구 감싸기식’ 처분을 받았다.

인사비리의 경우 조합장 직권으로 채용절차를 무시한 채 계약직 직원을 4급 정규직으로 신규채용 하고, 면접대상자와 같은 부서에서 근무하는 직원을 면접위원으로 선정하는 등 짜고 치는 고스톱식 채용이 이뤄졌다.

올해에도 승진서열명부를 작성하지 않고 승진 임용하는가 하면 세부채용계획과 인사위원회 의결 없이 신규직원을 채용하는 등 부정 채용 비리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지만 대부분 처벌이 없이 주의나 경고 수준의 제재(510명, 84%)에 그쳤다.

횡령 사건의 경우는 A수협 4급 직원은 회사 직인을 도용해 출금하는 방식으로 30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횡령했으나 A수협은 3년 동안 모르고 있었고(올해 적발), B수협은 고객 예탁금을 무단으로 해지하는 등 총 12억원을 횡령했으나 무려 13년이 지난 후인 지난해에야 해당 사실이 적발됐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