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동양하루살이 방제 위해 대농갱이 4만 마리 방류

승인2021.09.25 07:56l수정2021.09.25 07: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9월 24일 대농갱이 방류에 참여한 와부읍 동양하루살이 방제대책위원회 및 유관단체 회원들(사진=남양주시)

남양주시가 여름철에 출몰하는 동양하루살이 감소를 위해 와부읍 월문천 등 2개 하천에 토산 어종 대농갱이 치어 4만 마리를 방류했다.

24일 남양주시는 동양하루살이의 알 및 유충이 서식하는 하천 변 수면과 환경 변화 및 남획 등으로 토산 어종의 자원량이 미미한 수면을 방류 장소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남양주시는 지난해 5월 동양하루살이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올해도 동양하루살이 출몰 기간에 집중 방제 활동을 하는 등 동양하루살이 퇴치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지금까지 해온 방법은 강변 끈끈이 트랩 집중 설치, 동양하루살이 유인용 대형 스크린 설치, 삼육대학교와의 MOU 체결을 바탕으로 한 돌발 해충 예찰 및 방제 장비 개발, 와부읍 지역 도심 가로등 조명 교체, 한강 변 예초 작업 등이다.

이번 대농갱이 치어 방류도 동양하루살이 방제의 일환이다. 시와 문헌에 따르면 대농갱이는 빠가사리과 육식 민물고기로, 식성이 매우 좋고 바닥 가까이 서식하는 습성이 있어 동양하루살이 방제에 비교적 효과적이다.

동양하루살이는 사람에게 감염병을 전파하지는 않지만 밝은 빛을 따라 집단으로 출몰하기 때문에 출몰지역 상인들 및 주민들은 불쾌감 등 많은 생활피해를 입고 있다.

문제는 와부읍 덕소리와 삼패동 등 남양주 출몰지역의 경우 상수원보호구역이기 때문에 화학 방제가 어렵다는 것이다. 그래서 물리적이거나 친환경 방제를 선택할 수밖에 없는데 천적 어류 방류도 이런 이유 때문에 선택한 방책이다.

이번 방류에 참여한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이곳 한강 변은 10개년 계획으로 해 삼패공원부터 월문천 합류 지점까지 시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최고의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 동양하루살이 문제 또한 시간이 많이 들더라도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시도해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지난 6월에도 동양하루살이를 퇴치하기 위해 한강 소하천 합류 지역 5개소에서 붕어 63만 마리를 방류했고, 앞으로도 토산 어종 등 천적을 이용한 생물학적 방제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