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추석도 절반 이상 귀성 포기

승인2021.09.06 09:55l수정2021.09.06 09: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그래픽=사람인

추석 귀성포기자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51.9%)도 50%를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57.7%)보다는 다소 낮아진 비율이지만, 예년(2017년 39,4%, 2018년 37.1%, 2019년 39,7%)에 비해선 역시 제법 높은 수치이다.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8.24~8.26 직장인 1,705명을 대상으로 ‘추석 귀성계획’을 조사한 결과 상기와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

귀성하지 않는 이유는 주로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감염이 우려돼서’(65%, 복수응답)였다.

그다음으로 많은 것이 ‘4인 이상의 친지가 모이는 것이 부담스러워서’(34.9%)였고, 3위는 ‘그냥 집에서 편하게 쉬고 싶어서’(20.5%)였다.

그밖에 ‘백신접종을 하지 않아서’(13%),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어서’(12.3%), ‘경제상황 악화로 지출 비용이 부담스러워서’(8.9%) 등의 이유가 있었다.

귀성 포기에 코로나가 영향을 미쳤는지 여부도 조사했다. 역시 많은 수의 직장인인 72.9%가 그렇다고 답했다.

한편 귀성을 계획 중인 이들(820명)도 추석 당일(9.21)에 귀성했다(26.2%)가 귀경(40%)하는 비율이 가장 많았다.

귀성하려는 이유는 ‘명절다운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36.3%, 복수응답), ‘가족 대부분이 백신접종을 완료해서’(29.9%), ‘가족들이 너무 보고 싶어서’(28.5%), ‘코로나19 거리두기 수칙 하에 모여서’(21%), ‘장기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지쳐서’(11.2%), ‘지난해에 귀성을 포기해서’(10.1%) 등이었다.

이들 중 89%는 추석 때 귀성하더라도 방역정책을 지키기 위해 과거와 달리 변화한 것이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관광, 외식 등 외부활동을 자제한다’(47.4%, 복수응답)는 비중이 높았고 ‘다른 친지들과 최대한 겹치지 않게 일정을 잡는다’(39.9%), ‘귀성 일정을 축소한다’(29.2%), ‘무조건 자가용을 이용한다’(22.6%), ‘음식 장만, 차례 등의 행사를 생략한다’(14.5%) 등의 방법이 있었다.

올해 추석연휴는 주말 및 공휴일 포함 평균 4.5일을 쉴 것으로 집계됐다. 연휴 계획으로는 ‘집콕 등 휴식’(73.1%,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가족모임’(27.5%), ‘여가 및 문화생활’(16.1%), ‘친구/지인과의 만남’(12.8%), ‘이직(취업) 준비’(7.1%) 등도 계획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양평촌놈 2021-09-07 17:17:38

    귀성을 하지 못하는분들도 이번추석에는 풍성한 추석을 보내으면 합니다.코로나19로 힘들지많 언제가는 좋은날이 오겠지요. 자영업자들 너무 힘든 상항 같습니다. 힘들을 냅시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