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의회 民 세 의원 “조광한 시장 출당 요구 강력 반대”

승인2021.07.29 09:21l수정2021.07.29 09: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더불어민주당 남양주갑·을 지역위원회가 26일 발표한 의견서 및 성명서에 대해 남양주시의회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강력 반발했다.

박성찬, 백선아, 이창희 의원은 27일 성명을 통해 “조광한 시장에 대한 출당 요구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갑위윈회는 26일 중앙당에 조 시장의 출당을 강력히 요구했고, 을위원회도 같은 날 조 시장의 제명을 강력히 요구했다.

19일 열린 시의회 민주당 의총 결과에 대해서도 22일 이의를 제기한 세 의원은 27일 성명을 통해 “우리 시의원들은 이와 관련한(26일 각 위원회 발표) 어떠한 내용도 듣지 못했고 동의한 바도 없다”고 주장했다.

세 의원은 화살을 남양주을 지역위원장인 김한정 의원에게 돌리기도 했다.

이들은 “이미 중앙당으로부터 탈당을 권고받은 남양주을 지역위원장인 김한정 의원이 결자해지하길 촉구한다. 중앙당에서 탈당 대상이 된 김한정 국회의원의 문제는 외면하고, 시를 위해 일하고 있는 조광한 시장에 대한 출당요구는 전형적인 적반하장이다"라며 압박했다.

한편 세 의원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조 시장 재판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는데, 이는 갑·을위원회의 26일 의견 및 성명에 조 시장 재판에 대한 언급이 있어서 그런 것으로 보인다.

세 의원은 “공직선거법과 관련해서 재판 중인 사항은 시장으로서 권리당원 모집에 관여했는지 여부가 공소의 핵심사항이다. 이는 부정부패와 아무런 관련 없는 사건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 건은 변호사를 채용하기 위해 권유했던 매끄럽지 못한 행정적 실수일 뿐 업무방해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세 의원은 "모두 재판을 통해 사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하기도 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