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4명 합격 후 입사 포기, 중소기업 압도적

승인2021.07.22 08:18l수정2021.07.22 08: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완화되지 않으며 취업에 불안을 느끼는 구직자들이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직자 10명 중 4명 이상은 올해 최종 합격 후 입사를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6.14~6.28 올해 최종 합격 경험이 있는 구직자 358명을 대상으로 ‘합격 후 입사 포기 현황’을 조사한 결과 44.4%가 ‘올해 합격 후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최종 합격을 하고서도 입사를 포기한 것은 주로 ‘연봉 등 조건이 불만족스러워서’(39.6%, 복수응답) 그랬다. 그리고 ‘채용 공고와 근무, 처우 조건 등이 달라서’(33.3%), ‘야근 등 워라밸이 지켜지지 않을 것 같아서’(25.8%), ‘가고 싶은 다른 기업이 있어서’(22.6%), ‘교통편 등 출퇴근 조건이 힘들어서’(22%), ‘조직 문화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1.4%), ‘묻지마지원을 한 것이어서’(15.1%) 등도 포기한 이유였다.

지원한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 ‘(77.4%, 복수응답) 입사를 포기한 비율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중기에 비해 ‘중견기업’(21.4%), ‘공기업’(6.9%), ‘대기업’(6.3%), ‘외국계기업’(3.1%)은 포기한 비율이 낮았다.

이들은 평균 1.9개 기업의 입사를 포기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1회’를 포기한 구직자가 절반이었으며, ‘2회’(24.5%), ‘3회’(16.4%), ‘5회’(5%), ‘4회’(1.9%) 등의 분포를 보였다.

합격 후 입사를 포기한 구직자의 대부분(94.3%)은 해당 기업에 입사를 포기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그러나 입사 포기 이유에 대해서는 솔직히 밝히지 않고 거짓말하거나 돌려서 이야기한 구직자가 44%나 됐다.

포기 사유를 솔직히 말하지 않은 이유는 ‘굳이 솔직히 안 밝혀도 될 것 같아서’(51.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그리고 ‘기업이 불쾌해 할 수도 있어서’(47%), ‘솔직하게 밝히기 민망하고 미안해서’(25.8%), ‘어차피 다시 안 볼 사이여서’(15.2%), ‘나중에 재지원할 수도 있어서’(9.1%) 등의 이유가 있었다.

그렇다면 합격 후 입사를 포기한 것에 대한 후회는 없을까? 37.1%가 합격 후 입사를 포기한 것을 후회한다고 답했다.

입사 포기를 ‘후회’하는 이유는 ‘취업에 계속 실패해서’(39%,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이후 더 좋은 곳에 합격하지 못해서’(37.3%), ‘알고 보니 괜찮은 기업이어서’(32.2%), ‘앞으로 구직난이 더욱 심해질 것 같아서’(27.1%), ‘경제적 어려움이 점점 커져서’(27.1%), ‘취업 후 이직이 나을 것 같아서’(13.6%) 등의 후회 요인이 있었다.

한편 합격 후 입사를 포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83%가 ‘구직자로서 당연히 할 수 있는 권리’라고 생각했다. ‘절대 하지 말아야 할 비매너’(17%)라고 보는 비율보다 5배 정도 많았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최종 합격 후 입사를 포기하는 것은 기업이나 구직자에게 있어 시간과 노력, 비용을 낭비하게 돼 손해"라며 "합격 후 입사 포기하는 케이스를 줄이기 위해 구직자는 지원할 기업을 신중하게 살펴봐야 한다. 기업은 처우나 근무 조건, 기업 문화 등 자사에 대해 가능한 한 풍부한 정보를 공개해 정보의 비대칭성을 해소하며 적합한 인재가 지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입사를 포기한 기업의 형태(복수응답)(표, 그래프=사람인)
▲ 합격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이유(복수응답)(표, 그래프=사람인)
▲ 입사를 포기한 것을 후회한 이유(복수응답)(표, 그래프=사람인)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