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내선 전 공구 발주 완료, 우선시공분 12월 착공

시급 요하는 6공구・4공구 일부 구간 우선착공 전망 승인2015.04.29 08:54l수정2015.05.05 13: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 동북부와 남양주 별내역을 연결하는 ‘별내선 복선전철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돼 이르면 올해 안 착공이 가능할 전망이다.

경기도는 29일 별내선 건설사업의 마지막 시행 공구인 ‘별내선 복선전철 4공구 건설공사’에 대한 입찰을 조달청을 통해 공고했다고 밝혔다.

별내선은 모두 6개 공사구간으로 진행되며 서울시가 1·2공구를, 경기도가 3~6공구를 맡아 공사를 진행한다.

이중 5공구는 지난 14일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설계 작업을 추진 중이며, 3공구와 6공구는 최근 입찰공고를 완료했고, 4공구는 이번에 입찰 공고를 냈다.

경기도 시행 4개 공구 중 사업규모가 가장 큰 4공구는 구리시 수택동에서 남양주시 도농동까지 2.6km 구간으로 2,197억 원이 투입된다.

경기도는 기본설계가 완료된 5공구를 제외한, 나머지 3개 공구를 설계‧시공 일괄입찰 방식(Turn-key)으로 추진해 올해 안으로 공사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연내 착공은 3・4・6공구 구간 가운데 주변 연계사업이 시급한 구간이나 시간이 지날수록 매몰비용 상승하는 구간 등 우선시공이 필요한 일부 구간이 될 전망이며, 4공구 일부(40억 원 규모)와 6공구 일부(20억 원 규모)가 그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 관계자는 ‘별내선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남양주 별내에서 성남 모란까지 환승 없이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으며 서울 지하철 2, 3, 5호선과 분당선과의 환승이 가능하게 된다’며, ‘남양주 별내 신도시에 입주 예정인 18만 명 이상의 신규 택지 입주민을 비롯한 경기 동북부 지역 주민들의 서울 진입시간 단축과 인근 주요 간선도로 교통량 감소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별내선 복선전철은 서울 강동구 8호선 암사역에서 구리시 중앙선 구리역과 농수산물도매시장, 다산 신도시를 경유해 남양주 경춘선 별내역까지 연결하는 총 12.9km 구간의 복선전철(지하철)로, 총 1조 2천 806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6개(서울 1, 경기 5) 정거장이 신설된다.

▲ 별내선(암사~별내) 복선전철 노선도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