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5.2% ‘코로나19로 다니는 회사 위기’

승인2021.05.03 10:38l수정2021.05.03 10: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현재 직장에 부도나 파산 위험을 느끼는 이유'(복수응답)

직장 위기 가장 큰 원인 ‘회사 매출 급감’(73.5%)(복수응답)

코로나19의 파고가 여전하다. 다수의 대기업에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는 소식이 들려오면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직장인들 역시 불안한 위치에 서 있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4.5~4.9 직장인 1,18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시대 현직장의 미래’에 대해 조사한 결과 35.3%가 ‘현재 직장이 코로나19로 인해 위기다’라고 답했다.

위기를 느끼는 가장 큰 원인은 ‘회사 매출 급감’(73.5%)이었다. 이어 ‘비상경영체계’(21.5%), ‘코로나19 확진자 발생’(11.7%), ‘인력 대거 해고’(10.5%), ‘사회적 거리두기로 잠정적 폐업한 상태’(6%) 등의 원인이 있었다.(복수응답)

사람인은 현재 다니고 있는 회사가 파산이나 부도 위험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했는데 전체 응답자의 22.4%가 ‘그렇다’고 답했다.

파산이나 부도위험을 느끼는 것은 '부장급’(32.9%)이 가장 컸고, ‘과장·대리급’(29.2%), ‘사원급’(19.1%) 순이었다. 이는 직급별로 부도위험을 체감하는 정도가 다른 것을 보여준다.

부도나 파산 위험을 느끼는 이유는 다양했다. ‘코로나19로 업황이 매우 악화가 돼서’(54.5%)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재정난이 심각해서’(39.1%)가 두 번째로 많았다.(복수응답)

그리고 ‘코로나19 여파로 동종업계 기업이 파산하거나, 부도가 나서’(25.2%), ‘인력 구조조정을 시행해서’(19.9%), ‘휴직 및 퇴사 직원이 늘어나고 있어서’(16.5%) 등 대체적으로 회사 분위기가 좋지 않음을 시사했다.

현 직장의 미래가 몇 년이라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질문에 불과 27.8%만이 ‘지속가능한 기업’이라고 답했다. 그밖에 ‘5년 이내’(19.2%), ‘예측 불가능’(17.6%), ‘3년 이내’(14.6%), ‘10년 이상’(13.9%)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한편 희망퇴직 등을 실시할 때 적당한 퇴직위로금으로는 ‘현재 월급여 1년치’(35.5%)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그밖에 ‘근무기간에 따른 차등지급’(27.8%), ‘현재 월급여 3개월분’(17.3%), ‘현재 월급여 6개월분’(14.4%), ‘현재 월급여 1개월분’(3.4%) 등의 의견이 있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올해 기업들이 매출이 급감하는 사업은 빨리 접고 인건비를 줄이는 등 최대한 보수적인 경영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인력 조정을 겪거나 회사의 경영 상태에 불안감을 느끼는 직장인들은 이직을 고려하게 되는데, 이럴 때일수록 본인의 직무 및 몸담고 있는 산업의 성장성에 대해 신중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