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백현종 지원 유세서 “이번 정권 떠오르는 단어 위선과 무능”

승인2021.04.05 06:39l수정2021.04.05 07: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월 4일 구리시 구리전통시장 입구에서 백현종 국민의힘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구리남양주뉴스

안철수 이어 주호영, 나경원도 5, 6일 각각 백현종 후보 지원 유세 예정

선거일을 며칠 앞두고 구리시 경기도의회 의원 보궐선거(제1선거구: 갈매·동구·인창·교문1동)에도 야권의 포화가 집중되고 있다.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에 나섰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일 구리시를 방문해 백현종 국민의힘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백 후보 캠프에 따르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나경원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도 5일과 6일 각각 백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설 예정이다.

안 후보는 이날 정권심판론을 들고 나왔는데 이번 정권하면 떠오르는 단어가 '위선과 무능'이라며, LH 사태와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 코로나19 백신 행정 등에 대해서 얘기했다.

LH 사태에 대해서는 “자기들이 가진 권력과 정보로 서민들 등쳐먹고 떼돈 번 거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고, 김 전 실장에 대해서는 “정책실장 하기 전에 재벌저격수라고 불렸던 사람인데 재벌저격수가 아니고 임차인 저격수였다”고 꼬집었다.

이어서 "무능의 대표적인 게 백신 무능"이라며 “대부분 선진국이 올해 내로 마스크 벗을 것이지만 우리는 다른 나라 마스크 다 벗고 장사 시작하고 여행 다닐 때 내년 중반까지 이 고생 하게 된다. 이 모든 게 문 정권 무능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저와도 개인적으로 인연이 깊은 사람”이라고 백 후보를 소개한 안 대표는 “지난 33년간 구리시를 위해서 정말 좋은 일 많이 했다. (문제 해결과 관련해) 구리시에서 백 후보만큼 자격 있는 사람이 없다. 안철수 믿어주고 2번 찍어달라”며 백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백 후보는 안 대표의 지원 유세에 감사를 전하고 “강력한 추진력으로 제대로 판 뒤집어엎고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구리시에서 20년간 아성을 구축해온 민주당 세력을 꼭꼭 눌러놓고 고개 들지 못하게 하겠다. 똘똘 뭉쳐 저 오만한 민주당 정권 4월 7일 민심의 회초리로 심판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백 후보와 피할 수 없는 일전을 벌이고 있는 신동화 후보도 이날 돌다리사거리 등에서 집중 유세를 펼쳤다. 신 후보 캠프에 따르면 박정 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과 박홍근(중랑구을) 국회의원 등이 이날 지원 유세에 참여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