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경 의원, 5분 자유발언서 하수처리장 신설계획 등 비판

승인2021.03.30 01:46l수정2021.03.30 01: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3월 29일 제277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하고 있는 박은경 의원(사진=남양주시의회)

朴 “진접2지구·왕숙1지구를 위한 시설은 평내호평이 아닌 왕숙1지구에 신설해야”

남양주시의회 박은경 의원이 제277회 임시회가 끝나는 29일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남양주시정을 비판했다.

박 의원은 요즘 평내동과 호평동 지역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호평공공하수처리시설(평내하수처리장) 신설에 대해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박 의원이 주장하는 바는 진접2지구와 왕숙1지구의 하수처리를 위한 시설은 평내호평이 아닌 왕숙1지구에 신설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남양주시가 진행하는 하수처리기본계획변경안은 분명 왕숙신도시와 진접2지구, 양정역세권 개발사업으로 인한 변경안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평내호평 9만1천 인구의 분노가 날로 치솟고 있음을 정확히 직시하고 하수처리기본계획변경안을 전면 수정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서 수석~호평 도시고속화도로 통행료 인상에 대해서도 지적했는데 박 의원에 따르면 이 도로는 4월 1일자로 통행료가 100원 인상된다.

박 의원은 이 도로의 통행료는 수도권 출퇴근시민들의 가장 직접적인 경제적 부담이라며, 통행료 인상은 현재의 서민경제를 읽어내지 못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박 의원은 동료의원들의 지원도 요청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최성임 의원과 여러 의원이 공동발의한 통행료 인하를 위한 민자고속도로 지원안은 위원회에 상정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박 의원은 최근 남양주시 한 공무원이 조광한 시장을 비판한 글을 인터넷 사이트에 올린 것에 대해서도 의견을 냈다.

박 의원은 “부끄러운 남양주시 조직문화가 외부에 알려지게 됐다. 1년 전 줄 세우기, 낙인찍기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그때) 조언을 들었으면 지금의 이런 사태와 괴현상은 없었을 텐데 안타까울 뿐이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한편 희망도 거론했는데 “어느 공직자의 용기에서 그래도 남양주시가 스스로의 자정 능력으로 회복할 수 있겠구나, 변화의 바람이 불겠구나라는 작은 희망을 보았다”고 말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갑산 2021-04-02 10:09:31

    박은경의원의 뒤에는 응원하는 많은 시민이 함께 응원하고있습니다.신고 | 삭제

    • 갑산 2021-04-01 09:50:13

      박은경의원의 글은 순리적인 내용으로 잘 지적을 하셨습니다.
      공직자를 줄세기하는 시대는 완전히 구석기시대에 해당하는 수준이며
      하나회도 아니고 도대체 무엇을 위한 줄세우기인가
      영화 김두한이나,장군의 아들이 문득 떠오르는것이 ~
      남양주시민으로 정말로 챙피합니다.
      용감하게 내부진실을 밝혀주는 정직한 공직자의 행동에서
      꺼져가는 남양주의 희망의 불꽃이 언젠가는 활화산이 되리라 생각합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