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중 9, 코로나19 이후 채용제도 변화 전망

승인2021.03.27 21:38l수정2021.03.27 21: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표=잡코리아

비대면 채용방식 도입 기업별 격차 커, 대기업·외국계·공기업↑ 중소기업↓

기업 인사담당자가 꼽은 코로나19 이후 달라질 채용방식 1위로 비대면 채용문화 정착이 꼽혔다. 하지만 현재 비대면 채용 프로세스를 도입하고 있는 기업은 10개 사 중 2개사 정도에 그쳤다.

취업사이트 잡코리아가 3.8~3.15 기업 인사담당자 88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채용변화’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10명 중 9명은 코로나 이후 채용방식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885명 중 60.9%는 ‘혼합적인 형태로 진행될 것’이라고 답했고 27.3%는 ‘채용방식이 완전히 달라질 것’이라고 답했다. ‘코로나 이전 채용방식으로 돌아갈 것’이라는 답변은 11.8%에 불과했다.

코로나 전후 채용방식의 가장 큰 변화는 ‘비대면 채용문화 정착’(62.5%)이었다.(복수응답)

그밖에 ‘재택근무 확산에 따른 다양한 고용형태 증가’(37.1%), ‘공채종말 수시채용 확산’(16.6%), ‘직무역량 중심 채용 강화’(16.5%), ‘유튜브 등 동영상 채용정보 증가’(16.1%), ‘기업들의 IT인재 모셔가기 전쟁’(13.8%), ‘채용프로세스의 디지털화’(12.3%), ‘기업 선호 인재상 변화’(7.6%) 등의 변화도 있었다.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8명 이상은 비대면 채용방식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필요하다’는 응답은 66.3%였고 ‘매우 필요하다’는 응답은 16.9%였다. 반면 ‘필요하지 않다’는 14.2%였고 ‘전혀 필요하지 않다’는 2.5%에 불과했다.

이렇게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정작 비대면 채용을 도입한 경우는 많지 않았다. 조사결과 현재 비대면 채용 프로세스를 도입하고 있는 기업은 10개사 중 2개사(23.3%)에 그쳤다.

비대면 채용방식 도입에도 빈익빈 부익부가 있었다. 대기업은 비대면 채용방식을 도입한 경우가 많았고 중소기업은 이 비율이 현저히 낮았다.

대기업의 경우 46.7%가 현재 비대면 채용제도를 도입한 반면 중소기업은 15.9%에 그쳤다. 외국계기업과 공기업은 중소기업의 2배 이상인 각각 38.5%, 36.5%였다.

그렇다면 비대면 채용방식을 도입하고 있는 기업들은 구체적으로 어떤 방식을 사용하고 있을까?

‘화상면접’(55.6%)이 가장 많았고 ‘온라인 인적성 검사’(31.1%)이 그다음 순이었다, 그밖에 ‘AI채용’(17.3%), ‘온라인 기업 설명회’(16.3%), ‘채용 상담 챗봇’(7.7%) 등의 방법이 있었다.(복수응답)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코로나19로 채용시장의 프로세스가 변화하고 있다. 대부분 기업들의 채용프로세스가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되고 있다. 이러한 경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까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