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식 불참 지난해보다 2배↑ 대졸예정자 70.9% 졸업식 불참

승인2021.02.04 09:18l수정2021.02.04 09: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졸업예정자 대상 불참 이유 조사(복수응답)

올해 2월 졸업하는 대학생 10명 중에서 7명이 “졸업식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질문으로 조사했을 당시보다 불참 의사가 2배가량 크게 는 것으로 ‘어차피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랜선 졸업식’ 때문이라는 게 주요 이유였다.

취업사이트 잡코리아와 알바사이트 알바몬이 1월 8일부터 1월 29일까지 졸업예정자 573명과 기졸업자 1,095명을 대상으로 졸업식 참여 여부를 설문조사한 결과 ‘졸업예정자’의 경우 70.9%가 졸업식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31.6%만 불참 의사를 밝힌 것과 비교하면 2배 가까이 불참 의사가 높아진 것인데, 잡코리아는 이런 현상이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라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해 조사에서 ‘졸업식에 불참하겠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갈 필요를 못 느낀다’(65.5%), ‘취업준비 하느라 바쁘다’(30.6%)와 같은 개인적인 사유를 들었었다.(복수응답)

그러나 올해 조사에서는 ‘비대면/랜선으로 진행돼 졸업식의 의미가 없다’(59.6%)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코로나19 감염 우려’(27.1%) 때문이라는 게 두 번째 이유였다.(복수응답)

지난해 1위였던 ‘갈 필요를 못 느낀다’(20.4%)는 3위에 그쳤다. 그밖에 ‘취업준비 하느라 바빠서’(15.5%), ‘취업이 되지 않아서’(8.1%), ‘같은 시기에 졸업하는 지인이 없어서’(5.9%)’ 등의 이유가 있었다.(복수응답)

그렇다면 ‘졸업식에 참석하겠다’고 밝힌 응답자는 어느 정도일까? 졸업예정자의 경우 29.1%가 졸업식에 참석하겠다고 답했는데 주된 이유가 어차피 ‘랜선 졸업식’이기 때문에 참석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어차피 비대면으로 진행, 참석에 큰 수고나 시간이 드는 것도 아니라서’(48.5%,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던 것.

그밖에 ‘기념하고 싶은 의미 있는 날이라서’(38.9%), ‘당연히 참석해야 한다고 생각해서’(21.6%) 등의 참석 이유가 있었다.(복수응답)

졸업을 앞둔 대학생들의 심경은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가장 컸다. 졸업예정자들에게 현재 심경을 묻자 절반을 훌쩍 넘는 59.7%가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하나 불안하고 답답하다’고 답했다. 이는 ‘앞으로가 기대된다’는 응답이 14.1%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6배 이상 높은 수치다. ‘그동안 무얼 했나 허무하다’는 응답도 17.6%로 비교적 높았다.

한편 올해 조사에 참여한 대학 기졸업자 1,095명에게 과거 졸업식에 실제로 참석했었는지 여부도 물었는데 지난해 대졸자의 상당수가 실제로는 졸업식에 참석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 졸업한 응답자의 66.9%가 ‘졸업식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답한 반면 2019년 이전 졸업생의 경우 28.1%가 졸업식에 불참했다고 답했다.

기졸업자의 졸업식 불참 사유도 크게 달랐다. 2019년 이전 졸업자들의 경우 ‘갈 필요를 못 느꼈다’는 응답이 응답률 58.4%로 가장 높았으며 ‘취업준비로 바빴다’(17.9%), ‘일하느라 시간을 못 냈다’(15.8%)는 응답이 이어졌다.(복수응답)

반면 2020년 졸업한 기졸업자들은 ‘비대면 졸업식 등 의미 없는 행사 성격 때문에’ 참석하지 않았다는 응답이 43.8%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코로나19 감염 우려 때문에’가 37.7%를 차지하는 등 상당수가 코로나19 탓에 졸업식을 포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복수응답)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