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 이상 집합금지에...연말 약속 잡은 85.5% 모임 취소

승인2020.12.25 09:41l수정2020.12.25 09: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크리스마스 등 연말 모임 2.7%뿐, ‘모임 없다’(87.6%), ‘미정’(9.7%)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으로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된 가운데 크리스마스, 송년회 등 연말 ‘약속을 잡았던’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이 연말 약속을 취소했다.

취업사이트 잡코리아와 알바사이트 알바몬은 22~23일 성인남녀 3,349명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성탄절 모임, 송년회 등 연말 모임을 계획했었는지를 물었는데 58.8%가 ‘연말 모임 계획이 없었다’고 답했고, 21.6%는 ‘상황을 봐서 결정하기로 했었다’고 답했다.

‘모임계획이 있었다’는 응답은 19.6%였는데 50대 이상에서 23.1%로 비교적 높았고 20대도 20.7%로 높은 편이었다.

그러나 설문조사를 실시한 22일, 23일 현재 ‘연말모임을 하겠다’는 응답은 2.7%로 극소수에 불과했다. 응답자의 87.6%가 ‘연말모임을 안하기로 했다’고 답했고, ‘여전히 상황을 지켜보고 결정하려고 한다’는 응답은 9.7%였다.

특히 당초 연말 모임을 계획했던 사람 중 85.5%가 ‘모임을 취소했다’고 답했다.

‘모임을 취소했다’는 응답은 연령이 높을수록 높았는데 ‘연말모임을 계획했었다’고 답한 50대 이상 성인 중 무려 97%가 ‘모임을 취소했다’고 답했다. 그 외 연령층에서는 40대 이상이 83.1%, 30대가 79.4%, 20대가 78.0%가 모임을 취소했다.

반면 당초 계획대로 ‘연말모임을 한다’는 응답은 6.6%에 그쳤고, ‘상황을 봐서 결정하겠다’는 응답은 7.9%였다.

한편 조사대상자들은 1년 가까이 계속돼 온 사회적 거리두기에 피로감을 호소하면서도 높은 책임감도 느낀다고 답했다.

계속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피로감을 느끼냐는 질문에 ‘매우 느낀다(37.5%)’, ‘어느 정도 느낀다(47.7%)’ 등 피로감을 호소하는 응답이 85.2%로 높게 나타났다.

그러면서도 책임감을 묻는 질문에 역시 ‘매우(44.4%)’, ‘어느 정도(44.1%)’ 등 책임감을 느낀다는 응답이 88.5%나 나왔다.

잡코리아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높은 책임감을 느낄수록 이로 인한 피로감도 컸다고 분석했다.

두 응답을 교차해 분석한 결과 ‘매우 책임감을 느낀다’고 답한 응답군에서는 ‘매우 피로(47.9%)’, ‘어느 정도 피로(40.6%)’ 등 피로감을 호소하는 응답이 88.5%로 매우 높았다.

반면 ‘전혀 책임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군에서는 피로감을 느낀다는 응답이 44.2%(매우 17.3%, 어느 정도 26.9%)로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 '현재 시점에 성탄/연말 모임은 어떻게 하기로 했나?' ⓒ잡코리아X알바몬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