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이패적환장 현대화사업 추진, 2025년 준공 목표

승인2020.11.10 11:29l수정2020.11.10 11: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남양주시가 이패동 521번지 일원에 운영하고 있는 ‘이패적환장’을 현대화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남양주시는 지난해 4분기 이 같은 계획을 입안하고, 같은 해 12월 민간투자 제안을 받은 바 있다.

기존 이패적환장은 생활쓰레기를 집하하고 재활용 자원을 분류하는 시설로, 소규모 음식물처리(탈수) 시설도 갖춰져 있다.

이패적환장 현대화사업은 기존에 있는 시설을 현대화하고 소각로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남양주시자원순환종합단지(가칭)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남양주시는 지난 7월 PIMAC(KDI 공공투자관리센터)에 사업 적격성 여부를 의뢰했다. 결과는 내년 상반기(5~6월) 나올 것으로 보인다.

피맥에서 ‘적격’이 나오면 의회 동의 절차와 제3자 제안공고를 통한 우선협상대상자 결정 등을 거쳐 2022년 착공 2025년 상반기 준공할 예정이다.

남양주시 관계자에 따르면 새 시설의 하루 처리용량은 소각 250톤과 음식물처리 250톤 등 총 500톤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양주시가 이 시설을 추진하는 것은 올해부터 시행된 수도권 매립지 반입 총량제 등 갈수록 수도권 매립에 제한이 따르기 때문이다.

특히 인천시는 인천시·서울시·경기도가 공동으로 사용하는 인천 서구 소재 수도권매립지 3-1매립장을 2025년 종료한다고 그동안 수차례 밝혀 수도권 각 지자체는 대책 마련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한편 남양주시자원순환종합단지(남양주시생활폐기물처리시설)가 들어서는 해당 지역 주민들은 후보지로서의 적정성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며 불안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과 관련 김경근(민. 남양주6) 경기도의회 의원은 지난 2일 시의 전략환경영향평가 결과 보고 자리에서 자원회수시설 민간투자사업 추진과정에서 해당 지역주민들이 정보의 비대칭에 의한 소외감, 불안감 등으로 저항의 강도가 점차 강화되고 있음을 상기시키며 “주민설명회 등 주민과 소통하는 과정에서도 일방적인 주민들의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