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 이상 중장년 구직자 57.8% 장기실업 상태

승인2020.05.05 03:12l수정2020.05.05 03: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그래픽 제공=전경련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재취업을 준비하는 중장년 구직자 10명 가운데 6명이 6개월 이상 장기실업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 대부분 국가가 6개월 이상 계속 실업상태를 장기실업으로 분류. 12개월 이상을 장기실업으로 분류하는 경우도 있음.

전경련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가 4월 6일~4월 13일 40세 이상 중장년 구직자 268명을 대상으로 중장년 구직활동을 온라인 설문으로 실태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

응답한 중장년 구직자 중 57.8%가 6개월 이상 장기실업상태였는데 6개월~1년이 26.5%, 1~2년이 25.7%, 2년 이상이 5.6%였다. 반면 실업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은 경우는 3개월~6개월 26.5%, 3개월 미만 15.7%였다.

중장년 구직자 10명 중 4명은 직종 변경을 희망했다. 재취업 시 본인이 그간 경험한 주 직종을 유지하겠다는 응답은 60.8%였고, 직종을 변경해서 재취업하겠다는 응답은 39.2%였다.

직종변경을 원하는 구직자를 직종별로 살펴보면 연구직이 60.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단순노무직(50.0%)을 많이 희망했고, 사무관리직(44.2%)과 영업판매직(43.7%)의 비중도 꽤 높았다.

직종을 변경하려는 이유는 ‘연령제한 등으로 주 직종 취업가능성 희박하다’가 43.7%로 가장 많았다. 그밖에 ‘희망직종이 중장년 취업에 용이’(16.4%), ‘기존 주 직종 일자리 부족’(8.9%) 등의 이유가 있었다.

재취업 시 희망임금은 월 244만원이었다. 이는 퇴직 시 임금 월 315만원의 77%수준으로, 코로나19 이전인 작년 12월 조사된 희망임금 252만원보다 8만원 적은 액수이다.

희망임금을 구간별로 살펴보면 200만원 이상~250만원 미만이 29.5%로 가장 많았고, 150만원 이상~200만원 미만(21.6%), 250만원 이상~300만원 미만(19.8%), 300만원 이상~400만원 미만(13.8%) 순이었다.

퇴직 시 월 500만원 이상 고임금자 비율은 21.6%였다. 그러나 재취업 시 월 500만원 이상을 희망하는 중장년 구직자는 1.5%에 불과했다.

중장년 구직자 절반은 인터넷(32.9%)과 모바일(14.8%) 등 온라인 위주로 구직활동을 하고 있었다. 그밖에 고용센터(일자리센터) 방문(19.5%), 지인소개(13.0%), 채용행사 참여(9.6%) 등의 구직수단도 있었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박철한 소장에 따르면 현 채용시장은 코로나 19 여파로 인한 경기불황으로 장기 실업자 증가가 우려되는 상황으로, 중장년 구직자들의 직종변경이나 눈높이 조정과 같은 적극적인 자구노력이 재취업에 효율적인 대처방안이 될 수 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